UPDATE 2021.11.28 Sun.

[여론조사] 세계인 49% “종교, 이로움보다 해로움이 많아”

기사입력 : 2017-12-07 14:56:13
[빅데이터뉴스 이승주 기자]
세계인의 49%가 종교는 세계에 이로운 영향보다 해로운 영향을 더 많이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


여론조사업체인 입소스(Ipsos)가 전 세계 1만7천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종교에 대한 글로벌 의견 조사’에서 이같이 집계됐다.

종교에 대한 글로벌 의견 조사 결과에 따르면 종교가 세계에 선보다 해를 끼친다고 가장 높게 평가한 국가는 벨기에(68%)이며 독일(63%), 스페인(63%), 호주(63%)가 다음 순위다.

한국(36%)은 조사 대상 국가 23개국 중 22위로 일본 다음으로 종교가 세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부정적인 경향이 낮게 나타난 국가다.

도덕적 삶에 대한 종교의 중요성에 대한 동의를 묻는 질문의 경우, 50%가 종교 활동이 자국민의 도덕적 삶에 중요하다고 동의했다.

가장 높게 동의한 국가는 인도(78%)이며 남아공(76%)과 브라질(70%)이 다음 순이다. 반면, 일본(15%)이 가장 낮게 동의한 국가이며 한국(44%)은 23개국 중 12위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종교에 대한 글로벌 의견 조사’는 6월 24일부터 7월 8일까지 아르헨티나, 호주, 벨기에, 브라질, 캐나다, 프랑스, 독일, 영국, 헝가리, 인도, 이탈리아, 일본, 멕시코, 폴란드, 러시아, 남아프리카, 스페인, 스웨덴, 국가, 세르비아 및 페루 등 총 23개국에서 16세- 64세 성인 1만7401명을 대상으로 입소스 온라인 패널 조사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천명의 경우 +/- 3.5%p, 500명의 경우 +/-5.0%p이다.

이승주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