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2.02 Thu.

민형배 "산업은행, 석유·천연가스 10조원 투자…탄소중립 정책 정면 위반"

기사입력 : 2021-10-15 09:46:16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최근 10년간 산업은행이 석유와 천연가스에 투자한 금액이 10조 3000억원에 달해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정면으로 반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민형배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시 광산구 을)이 산업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10년간 산업은행 석유·천연가스 투자액은 10조 3,1919억원에 달했다. 지원 방법별로 보면, 대출이 6조 9,769억원으로 전체의 68%, 보증이 3조 3,395억원으로 32%였다.

에너지원별 투자 현황을 보면, 전체 10.3조원 중 49%인 5조 957억원을 천연가스, 28%인 2조 9,775억원을 석유에 투자했다, 나머지는 석유&천연가스 공동사업인 것으로 집계됐다.

2050 탄소중립 선언을 계기로 금융사들의 탈석탄금융선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석탄 대체 에너지원으로 석유와 천연가스가 주목받고 있다. 문제는 석유와 천연가스 또한 화석연료로, 석탄 못지 않게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다는 점이다. 석탄 산업에 대한 금융투자 수요는 급감한 반면, 석유와 천연가스에 대한 기후위기 위험성은 아직 덜 알려져 여전히 민,관을 포함한 많은 금융사들이 투자하는 상황이다.

민형배 의원은 "정부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이에 따른 뉴딜펀드 등을 직접 실행하는 산업은행이 석유와 천연가스 탄소배출 영향을 알면서도 정부 보조금 성격인 정책자금을 계속 지원하는 것은 문제가 크다"고 지적했다.

민 의원에 따르면 산업은행이 석유와 천연가스에 투자한 금액은 민간 은행(국책은행 제외)과 보험사 전체가 석유와 천연가스에 투자한 금액인 19조 2000억원의 절반을 넘는 규모다.

민 의원은 “석유와 천연가스가 석탄의 대체 에너지원으로 각광받지만 사실상 이들도 석탄 못지 않게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에너지원으로, 산업은행이 탄소배출사업에 지속적으로 투자하면서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은행’을 자처하는 것은 그린워싱“이라고 비판했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