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 브랜드평판 5월 빅데이터 분석 1위는 시크릿데이... 2위 화이트, 3위 유기농본 順

기사입력 : 2020-05-27 17:53:53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생리대 브랜드평판 2020년 5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시크릿데이 2위 화이트 3위 유기농본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생리대 브랜드 22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했다. 2020년 4월 26일부터 2020년 5월 26일까지의 생리대 브랜드 빅데이터 4,113,995개를 분석했다. 지난 4월 생리대 브랜드 빅데이터 5,394,112개와 비교하면 23.73%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생리대 브랜드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신제품런칭센터에서 분석한 브랜드 유통에 대한 평가와 브랜드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포함했다.


center
2020년 5월 생리대 브랜드평판 순위는 시크릿데이, 화이트, 유기농본, 좋은느낌, 나트라케어, 라엘, 라네이처, 뷰코셋, 바디피트, 한나패드, 콜만, 쏘피, 깨끗한나라, 슈베스, 오드리선, 내츄럴코튼, 라라문, 잇츠미, 위스퍼, 청담소녀, 아임오, 네띠 순으로 분석됐다.

생리대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시크릿데이 브랜드는 참여지수 34,538 소통지수 328,685 커뮤니티지수 162,48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25,707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746,173와 비교하면 29.55% 하락했다.

2위, 화이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16,333 소통지수 243,885 커뮤니티지수 148,21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08,433 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568,458와 비교하면 28.15% 하락했다.

3위, 유기농본 브랜드는 참여지수 26,185 소통지수 243,175 커뮤니티지수 125,58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94,943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694,459와 비교하면 43.13% 하락했다.

4위, 좋은느낌 브랜드는 참여지수 24,523 소통지수 256,650 커뮤니티지수 96,18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77,359 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634,692와 비교하면 40.54% 하락했다.

5위, 나트라케어 브랜드는 참여지수 16,341 소통지수 238,345 커뮤니티지수 100,73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55,423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360,479와 비교하면 1.40% 하락했다.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0년 5월 생리대 브랜드 분석결과, 시크릿데이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생리대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4월 생리대 브랜드 빅데이터 5,394,112개와 비교하면 23.73% 줄어들었다. 세부분석을 보면 브랜드 소비 4.58% 상승, 브랜드 소통 31.90% 하락, 브랜드 확산 14.64% 하락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2020년 5월 생리대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시크릿데이 브랜드는 링크 분석에서 "안전하다, 추천하다, 부드럽다 "가 높았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오버나이트, 유기농 생리대, 브랜드데이"가 높게 분석됐다. 시크릿데이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는 긍정비율 73.05%로 분석됐다."라고 빅데이터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생리대 브랜드 평판지수는 2020년 4월 26일부터 2020년 5월 26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브랜드 유통에 대한 채널 평가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분석했다. ​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