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신속 결단…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가구당 최대 50만원 지급

기사입력 : 2020-03-26 13:15:36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서울시(시장 박원순)가 재난긴급생활비지원을 실시, 가구당 최대 50만원이 지급된다.

접수 신청은 오는 30일부터 주민센터로 가면 된다.

이 대책은 코로나19 재난 상황으로 인해 생계가 곤란해진 피해계층에 신속한 긴급지원을 통해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지원금액은 가구별로 1~2인 가구는 30만원, 3~4인 가구는 40만원, 5인 이상 가구는 50만원으로 1회 지원한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현 상황을 중대한 비상상황으로 인식하고 서울시 차원의 긴급지원 비상대책을 마련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서울시는 이번 대책으로 117만 7000가구가 지원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신청 시민은 가구별 30만~50만원 상당의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 중 직접 선택하여 지원 받을 수 있으며, '지역사랑상품권을 선택할 경우 10% 추가지급 혜택을 받게 된다.

지역사랑상품권은 모바일 상품권 형태이며 개인문자로 핀번호를 전송 받아 스마트폰 앱 설치 후 핀번호 입력을 통해 지역 내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선불카드는 대상자가 신분증 지참 후 카드를 직접 수령하고, 지역 내 식당, 마트, 편의점 등에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시는 신속한 지원이 되도록 신청절차 또한 최소화했다. 신청은 각 동주민센터를 통해 오는 30일부터 할 수 있으며, 1차적으로 '행복e음시스템(보건복지부 사회보장통합정보시스템)을 통해 신청자 소득 조회가 이루어지고, 시스템을 통한 소득조회 완료 시 3~4일 내로 단시간에 지급결정 된다.

신속한 지원을 위해 신청서를 대폭 간소화 했고, 기존 복지제도에서는 소득기준과 재산기준을 함께 확인했으나 엄중하고 급박한 상황을 고려하여 소득기준만 확인하고 지원한다. 시는 신청에 불편이 없도록 425개 각 동주민센터에 2명씩 총 850명의 임시 지원인력을 투입한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신청 장소인 동주민센터에 소독·방역물품을 추가 비치하고, 신청수요 분산을 위해 '서울시 복지포털을 통한 인터넷 신청도 병행할 예정이다.

서울시의 이번 긴급생활비 지원 대책은 기존 지원제도의 사각지대에 있으나 코로나19로 생계가 곤란해진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까지 대상을 넓힌 실질적 민생 지원 대책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상세한 문의는 서울시 다산콜센터 120(국번없음)으로 하면 된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