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3월 빅데이터 분석 1위는 KT…2위 SK텔레콤, 3위 LG유플러스 順

기사입력 : 2020-03-20 09:09:20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2020년 3월 통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KT 2위 SK텔레콤 3위 LG유플러스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통신 상장기업 3개 브랜드의 지난 한 달간 빅데이터 평판을 분석했는데, 2020년 2월 19일부터 2020년 3월 20일까지의 통신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54,572,155개를 분석하여 소비자와 브랜드와의 관계를 알아냈다. 지난 2월 통신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55,703,965개와 비교하면 2.03%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통신 상장기업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 CEO지수 로 분석했다.

center
통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0년 3월 빅데이터 분석순위는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순으로 분석됐다.

통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KT ( 대표 황창규 ) 브랜드는 참여지수 6,622,802 미디어지수 3,655,533 소통지수 5,816,850 커뮤니티지수 4,694,057 시장지수 2,255,107 사회공헌지수 1,604,928 CEO지수 1,219,91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4,000,631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28,641,671와 비교하면 16.20% 하락했다.

2위, SK텔레콤 ( 대표 박정호 ) 브랜드는 참여지수 4,715,487 미디어지수 987,546 소통지수 1,547,156 커뮤니티지수 2,707,220 시장지수 7,325,981 사회공헌지수 1 433,425 CEO지수 2,082,23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799,049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17,733,319와 비교하면 11.65% 상승했다.

3위, LG유플러스 ( 대표 하현회 ) 브랜드는 참여지수 820,491 미디어지수 877,236 소통지수 1,852,887 커뮤니티지수 2,928,652 시장지수 2,255,107 사회공헌지수 733,891 CEO지수 1,304,21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772,475로 분석됐다. 지난 2월 브랜드평판지수 9,328,975와 비교하면 15.47% 상승했다.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0년 3월 통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KT ( 대표 황창규 )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KT 브랜드는 유선전화, 무선전화, 초고속인터넷, IPTV 등 통신, 미디어 서비스 제공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종속회사를 통해 신용카드사업, 위성방송서비스사업, 부동산업, 커머스 등을 영위한다. 케이티파워텔, 케이티링커스, 케이티서브마린 등 65개 회사를 연결대상 종속회사로 보유하고 있다. 시장 점유율은 시내전화 80.7%, 이동전화 31.7%, 초고속인터넷 40.9%, IPTV 46.8% 등으로 추산된다. 매출 기준 통신 3사 중 1위이며, 국내 기업 중 가장 높은 해외 신용등급 보유, 재무건전성 매우 우수하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2020년 3월 통신 상장기업 브랜드 카테고리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니 지난 2월 통신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55,703,965개와 비교하면 2.03%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0.79% 상승, 브랜드이슈 13.81% 상승, 브랜드소통 1.63% 하락, 브랜드확산 13.39% 하락, 브랜드시장 27.87% 하락, 브랜드공헌 12.01% 상승, CEO평가 12.10% 상승했다"라고 밝혔다.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통신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지수는 2020년 2월 19일부터 2020년 3월 20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