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밀리언볼트’에 지분 투자…애니메이션사업 글로벌 진출 가속

기사입력 : 2019-08-02 09:36:45
center
사진 제공 = CJ ENM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CJ ENM이 애니메이션 사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전략적 투자에 나섰다.

CJ ENM은 한국 애니메이션의 본격적인 글로벌 진출을 위해 신생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인 ‘밀리언볼트’와 손잡고 지난 2월 양해각서를 체결한 데 이어 지난달 지분투자를 마쳤다고 2일 밝혔다.

‘밀리언볼트’는 전세계인의 사랑은 받은 넌버벌(non-verbal) 슬랩스틱 코미디 애니메이션 ‘라바(Larva)’ 시리즈를 제작한 맹주공 감독과 제작진이 지난 2018년 12월 설립한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다. 글로벌 히트작 ‘라바’를 탄생시킨 경험을 토대로 올해 초부터 세계 시장을 타깃으로 한 애니메이션 작품을 기획 중이며, 해당 작품에 국내외 관계자들이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CJ ENM은 이번 밀리언볼트 지분 투자를 통해 다양해진 글로벌 영상 플랫폼에 대응할 콘텐츠 제작사업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밀리언볼트는 작품 초기 기획 단계부터 성별, 나이를 넘어 전세계인이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글로벌向(향) 애니메이션을 제작 중이며, 제작 중인 작품에 해외 애니메이션 전문 스탭들도 참여시키고 있다.

이번 지분 투자를 기점으로 CJ ENM은 밀리언볼트가 기획, 제작하는 애니메이션 콘텐츠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며, 양사는 글로벌에서 인정받는 애니메이션 성공작 탄생을 공동 목표로 삼고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업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한류 드라마, 영화, 음악 콘텐츠 등이 글로벌 시장에서 이미 높은 인정을 받고 있는 가운데 애니메이션은 주목할 만한 킬러 콘텐츠가 눈에 띄지 않는 상황인만큼,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밀리언볼트의 참신한 기획ㆍ제작 능력과 CJ ENM의 탄탄한 지원이 만나 어떠한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