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쓰레기 거점 배출시스템' 시범설치 운영

기사입력 : 2019-03-06 13:30:49
center
[빅데이터뉴스 이병학 기자]
인천광역시는 원도심 노후 저층주거지 단독주택 밀집 지역 내의 문제점인 무단투기쓰레기 처리문제에 대해 쓰레기 선진 거점 수거방식인 쓰레기 거점 배출시스템을 도입해 더불어 마을 사업구역 9개소에 시범설치 운영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되는 쓰레기 거점 배출시스템은 재활용품 분리배출을 위한 총5가지(종이류, 비닐류, 플라스틱·페트병류, 유리병류, 캔류)수거함, 악취제거시스템, 비가림시설과 조명시설 등을 설치해 날씨와 관계없이 24시간 주민들이 재활용 쓰레기를 분리·배출할 수 있으며 무단투기 감시용 CCTV, RFID 음식물 쓰레기처리기, 재활용, 일반쓰레기를 분리할 수 있도록 제작했고 밀폐형 구조로 제작해 외관상 미려할 뿐만 아니라 악취방지 탈취시스템을 적용해 여름철에도 악취가 거의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쓰레기 거점 배출시스템은 일부 지역에 도입 설치 운영되고 있으며 초기에는 종전 쓰레기에 대한 좋지 못한 인식이 있었으나 홍보 및 교육, 주민의식 전환 등으로 현재 설치 운영 되는 주민들로부터는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일부 관리에 대한 문제점 등이 도출되고 있으나 더불어 마을 사업구역 내에 설치되는 쓰레기 거점 배출시스템은 주민 자체적으로 주민운영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토록 할 계획이다.

권혁철 인천시 주거재생과장은 "이번에 더불어 마을 사업구역 9개소에 설치되는 쓰레기 거점 배출시스템은 무단투기쓰레기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는 문제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골목에 쓰레기를 없애 깨끗한 마을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학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