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코리아, 다날과 전략적 파트너십 위한 지분 투자 체결

블록체인 기반 사업의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오비 코리아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 목표에 한 걸음 나아가

기사입력 : 2019-01-21 09:09:31
[빅데이터뉴스 최민영 기자]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통합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과 전략적 관계를 위한 지분 투자를 체결함과 동시에 ‘블록체인 기반 사업의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후오비 코리아는 다날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의 블록체인, 보안, 결제 기술을 교류·협력하여 전자상거래 산업 발전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의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실생활에서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유스 케이스(활용 사례)로 결제솔루션 분야가 떠오르고 있다. 후오비 코리아는 통합결제 솔루션 분야 강자인 다날과의 협력을 통해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육성할 방침이다.

후오비 코리아는 3일 고객 편의를 증진하고 가라앉은 암호화폐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원화 마켓을 오픈했다. 다날의 모바일 인증 솔루션을 활용한 KYC(Know Your Customer·디지털 고객 확인) 및 통합 결제 플랫폼 서비스를 활용하여 암호화폐 투자자가 후오비 코리아에서 투명하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후오비 코리아의 핵심 목표인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 강화 정책의 일환으로 전해진다. 후오비 코리아는 그간 국내 기업 및 유수의 대학과 업무협약을 맺고 스타트업 지원 및 인재양성, 그리고 채용 확대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힘써 왔다.

후오비 코리아 미디어마케팅실 오세경 실장은 “최근 블록체인을 활용한 결제 솔루션 사업뿐 아니라 게임 산업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게임 서비스가 미래 사업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국내외 유수 기업이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며 “후오비가 가진 기술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사업적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술 도입이 적극적인 기업과 협력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후오비는 150여 개국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올해 말 2000만 유저를 확보하여,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통합적 에코 서비스를 다른 블록체인 산업과 연계할 수 있도록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후오비 코리아가 암호화폐 거래소를 넘어 블록체인 기술 개발 및 서비스 상용화에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다날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 뿐만 아니라 추후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 사업을 추진하려고 하는 국내 기업들과 협력 관계를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다날은 후오비 코리아와의 협력으로 블록체인 기반 사업을 확장하고 본인인증, 해외송금, QR 코드 결제 등 다양한 결제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블록체인 기반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최민영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