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1.29 Sun.

서울신라호텔, 파인다이닝 레스토랑 4곳 ‘라 리스트’ 선정

기사입력 : 2022-11-29 11:23:48
center
파인다이닝 레스토랑 라 리스트 석권 / 사진 제공 = 서울신라호텔
[빅데이터뉴스 한시은 기자]
서울신라호텔의 파인다이닝 레스토랑들이 프랑스 정부가 주관하는 세계적인 미식 가이드 ‘라 리스트 2023(LA LISTE 2023)’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며, 다시 한 번 한국을 대표하는 레스토랑임을 확인했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 28일 저녁 6시(한국시간 29일 오전 2시)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열린 ‘라 리스트 2023(LA LISTE 2023)’ 공식 행사에서 한식당 ‘라연’이 한국 레스토랑 중 가장 높은 점수인 95.00점을 획득하며 TOP 200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라연’은 지난 2017년 ‘라 리스트’에 선정된 이후 5회 연속 TOP 500에, 4회 연속 TOP 200에 올랐다. ‘콘티넨탈’과 ‘아리아께’도 4회 연속 TOP 1000 레스토랑에 이름을 올렸으며, ‘팔선’이 올해 처음으로 ‘라 리스트’에 선정됨으로써 서울신라호텔이 운영하는 모든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이 ‘라 리스트’에 등재됐다.

올해는 레스토랑 부문 외에 최고의 패스트리 샵도 별도로 발표했다. 지난 9월 5일, 라리스트는 전세계 73개국에서 710개의 패스트리 샵(Worldwide Selection of the Best Pastry Shops)을 선정했고, 서울신라호텔과 제주신라호텔의 ‘패스트리 부티크’가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라 리스트 2023’의 칵테일 리셉션 행사는 전 세계 레스토랑 중 6개 레스토랑이 프랑스 관광청의 초청를 받아 대표 요리를 선보였다. 서울신라호텔 ‘라연’ 외에 프랑스의 유명 셰프 미쉘 게라르(Michel Guérard)를 기념하는 프랑스 레스토랑 3곳, ‘라 리스트’ 1위에 오른 기 사부아(Guy Savoy), 중국의 U.C.H.R.A 팀이 각 나라의 고유한 미식 문화를 알릴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이 자리에 참가한 서울신라호텔 ‘라연’의 차도영 셰프는 한국의 전통 미식을 느낄 수 있는 카나페 6종과 전통주 3종, 전통차 1종을 선보였다.

서울신라호텔은 이번 칵테일 리셉션에서 ‘구절판’, ‘메밀칩과 명란디핑소스’, ‘쌈밥’, ‘전통 장아찌 모둠’, ‘치즈곶감말이’, ‘소고기 부추 장떡’ 등 6종의 한국식 카나페와 전통주, 오미자차를 선보였다.

한시은 빅데이터뉴스 기자 bdhse@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