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1.29 Sun.

나주시, ‘과수화상병 예방’ 위해 겨울철 과원 관리 당부…"수시예찰·가지궤양 제거 강조"

발생 부위 중심 ‘하단 40~70cm 이상’ 제거 및 도포제 처리

기사입력 : 2022-11-23 15:59:58
center
겨울철 배 과수원 전정 작업 모습 (사진제공 = 나주시)
[빅데이터뉴스 김궁 기자]
전라남도 나주시가 과수 농가에 과수 화상병예방을 위한 겨울철 꼼꼼한 과원 관리를 당부했다고 23일 밝혔다.

나주시에 따르면 과수 화상병(Fire blight)은 병해충에 의해 과수 잎과 줄기, 열매가 마치 화상을 입은 듯 까맣게 고사하는 병으로, 전염력이 강할뿐더러 현재까지도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아 한번 감염되면 과수원 전체를 매몰하는 지경에 처할 수 있어 과수 구제역으로 불린다.

시는 과수화상병 감염 예방을 위한 적기 방제와 수시 예찰을 통한 의심 가지궤양 제거를 당부했다.

가지궤양이란 병해충에 의해 가지가 함몰되거나 말라 죽은 현상이며 죽은 가지는 월동 병해충의 서식지가 되기 쉬워 이듬해 병해충 발생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겨울철 정지 전정 작업 시 궤양이 의심되는 가지를 반드시 제거해야한다는 것이 나주시측의 설명이다.

나주시는 가지 제거는 궤양이 발생된 부위를 중심으로 하단 40~70cm 이상을 제거하는 것이 좋으며 절단 부위는 도포 약제를 발라 감염을 막고 과원 출입 전·후 작업복과 전정가위, 톱 등 작업도구는 수시로 소독해야한다고 전했다.

시는 과수 화상병 예방을 위한 자가 예찰 및 예방수칙을 농가 스스로 실천할 수 있도록 보도자료, 현수막, 리플릿 등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김궁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