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1.29 Sun.

배민, 배달라이더 보험료 낮춘다…"자본금 47억 출자"

기사입력 : 2022-10-27 11:24:12
center
금일(27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 서울 호텔에서 열린 '배달서비스 공제조합' 창립총회에는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첫줄 좌측 세번째)를 비롯한 조합원사 관계자와 국토교통부 구헌상 물류정책관, 주현종 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 원장이 참석했다.
[빅데이터뉴스 최효경 기자]
배달의민족이 배달 라이더의 보험료 부담을 낮추고 일자리 환경 개선을 위해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에 참여한다.

배달의민족의 배달 서비스를 담당하는 ㈜우아한청년들(대표 김병우)은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에 조합원으로 참여, 자본금 47억원을 출자한다고 27일 밝혔다.

국토부와 9개 업체들은 약 8개월에 걸쳐 조합 운영안, 자본 및 출자금 등에 관한 논의를 거쳐, 이날 전체 자본금 110억 원 규모의 공제조합 설립을 알리는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공제조합이 출범하므로써 라이더들의 안전성과 직업 안정성은 한층 강화되며, 유상운송보험 부담이 낮아진다. 배달용 이륜차의 경우 많게는 1년에 수백만원에 달할 정도로 보험료가 높아 실제 배달종사자들의 보험 가입율이 매우 낮았다. 이에 조합에서는 배달종사자들에게 기존 보험료 대비 최소 15% 낮춘 금액으로 유상운송용 공제상품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배달종사자들의 배달 수행 환경도 개선될 전망이다. 조합 측에서는 안전 교육 및 라이더 편의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구상 중이다.

배달의민족은 공제조합 참여 이전부터 라이더의 안전과 권익 보호를 위한 보험 정책을 적용해왔다. 산재보험 및 유상운송보험 가입을 의무화했으며, 민간 보험사와 손잡고 시간제보험을 출시했다.

최효경 빅데이터뉴스 기자 bdchk@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