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1.29 Sun.

쿠팡 새 출발 직원들이 뽑은 최고 ‘워라벨’은 ’칼퇴·수평문화·연차’

기사입력 : 2022-10-21 14:08:39
center
사진 = 쿠팡 제공
[빅데이터뉴스 최효경 기자]
쿠팡에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한 이들은 타 물류기업과 비교해 칼퇴 연차 등의 근로여건을 장점으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쿠팡에 따르면 지난 2020년 7월에 입사한 정대진(51)씨는 쿠팡 이천2센터에서에서 ICQA(Inventory Control Quality Analysis) 업무를 맡고 있다. ICQA팀은, 한마디로 재고관리팀이다. 쿠팡에 입사 전 한 건물의 시설관리직으로 일하다 40대 후반의 나이에 재취업에 성공했다.

정대진 씨는 쿠팡에 입사 전 한 건물의 시설관리 기계팀에서 공조기, 보일러, 가스 등 대형 건물 내 다양한 기계 설비를 운행하고 유지, 보수하는 일을 하면서 하루 종일 지하 6층에서 근무하는 데다 당직을 서는 날이 많았다.

그는 “근무 환경이 열악하고 수면시간도 불규칙해 건강을 챙기기 힘들어 불안증 증세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정씨의 불안증은 쿠팡으로 이직한 후 빠르게 호전됐다.

그는 “쿠팡 이천2센터는 물류센터계의 원더랜드”라며 “모든 시설이 최신이라 업무 환경이 쾌적한데다 일의 강도나 업무 면에서도 나이 차별을 전혀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씨는 무엇보다 ‘저녁이 있는 삶’을 쿠팡의 장점으로 꼽았다.

여자축구선수 출신인 박혜린(31)씨도 쿠팡 이천2센터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내내 축구를 했고 대학도 여자 축구부를 운영하는 학교를 찾아 지원해서 갈 만큼 축구를 좋아했던 박씨는 23살에 창원 경남FC 유소년 축구교실 코치가 됐다.

좋아하는 축구를 하며 축구 꿈나무들을 가르치는 일은 즐거웠지만, 코치 월급만으로는 생활이 어려웠다. 그는 “첫 월급 받고 충격을 받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박씨는 코치 일을 그만두고 쿠팡 물류센터에서 업무를 경험한 후 쿠팡 입사를 결심했다.

박씨가 쿠팡에서 가장 만족하는 부분은 수평적인 조직문화다. 그는 “학창 시절 내내 운동을 했기 때문에 다소 거친 조직 문화를 경험한 사람인데, 쿠팡 물류센터에서 일하면서 직급에 상관없이 서로 존칭하고 존중하는 분위기에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김주연(34)씨는 쿠팡으로 이직하고 처음으로 휴가를 떠나게 됐다. 쿠팡으로 이직하기 전 김씨가 일했던 중소물류센터는 매번 업무가 바뀌고 야근이 잦아 휴가를 제대로 가본 적이 없었다.

처음 쿠팡에 와서 체계적으로 돌아가는 물류센터를 보며 놀랐다는 김씨는 “분업화가 잘 돼 있으니깐 항상 칼퇴근한다”며 “쿠팡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풀필먼트 서비스이고, 제 업무도 정해져 있고 이끌어 주는 선배도 있어서 전문성도 키울 수 있어서 좋다”고 밝혔다.

지난해 한국에서 전체 고용 규모로 3위, 일자리 창출로는 1위를 차지한 쿠팡은 직원들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로봇 등 자동화 기술에 대규모로 투자하고 있다.

AI와 로봇 등 최신 기술을 도입해 효율을 높이고 직원들의 업무 강도는 낮추는 한편 안전사고 예방도 강화해온 결실이 최근 맺어지고 있는 것이다.

최효경 빅데이터뉴스 기자 bdchk@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