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10.06 Thu.

캠코, 몽골 중앙은행에 부실채권 정리 성공 경험 전수

기사입력 : 2022-08-09 16:59:31
center
8월 9일(화)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부실자산 관리 경험 및 정보 공유 등 업무협력 증진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앞줄 가운데)과 락바수랭 뱌드란(Lkhagvasuren Byadran) 몽골 중앙은행 총재(사진 앞줄 오른쪽 네번째) 및 관계자들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권남주)는 9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몽골 중앙은행(BOM)과 '부실자산 관리 경험 및 정보 공유 등 업무협력 증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MOU는 권남주 캠코 사장과 락바수랭 뱌드란(Lkhagvasuren Byadran) 몽골 중앙은행(BOM) 총재, 은행연합회 아마르 락바수랭(Amar Lkhagvasuren) 사무총장, 세이빙스 뱅크(Savings Bank) 엥크투르 민주르(Enkhtur Minjuur) 파산관재사무소장(MAMCO 사장 겸임)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MOU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세계 각국의 부실채권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몽골 중앙은행의 요청으로 체결하게 됐다. MOU를 통해 양국의 부실채권 정리 지식을 공유하고 협력사업 발굴과 함께 몽골자산관리공사(MAMCO)의 부실채권 정리 역량 강화 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부실채권 정리 지식․경험 공유를 위한 인력교류 △부실채권 시장 형성․확대를 위한 공동 마케팅 전략 개발․실행에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 또한 △부실채권 정리 관련 경제․법률 정보 및 컨설팅 제공 등 몽골 부실채권의 효율적 정리를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캠코의 부실채권 정리 성공사례를 전수함으로써 코로나19 이후 몽골 은행권의 자산 건전성 제고를 위한 양국 간 교류․협력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