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2.02 Thu.

SK에코플랜트 주정훈, 투혼 발휘 패럴림픽 태권도 동메달 첫 쾌거

기사입력 : 2021-09-05 08:58:40
center
SK에코플랜트 태권도팀 주장 주정훈 선수가 도쿄 패럴림픽에서 불굴의 투혼으로 동메달을 따내며 한국 패럴림픽 태권도 종목 사상 첫 메달리스트에 등극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사진은 주정훈 선수(오른쪽)가 동메달 결정전을 마치고, 마고메자드기르 이살디비로프 선수와 포옹하며 감격스러워하고 있는 모습. /사진 = 대한장애인체육회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SK에코플랜트 태권도팀 주장 주정훈 선수가 도쿄 패럴림픽에서 불굴의 투혼으로 동메달을 따내며 한국 패럴림픽 태권도 종목 사상 첫 메달리스트에 등극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주정훈 선수는 3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태권도 남자 K44(한쪽 팔 장애 중 팔꿈치 아래 마비 또는 절단 장애가 있는 유형), -75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마고메자드기르 이살디비로프(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RPC)를 접전 끝에 24-14로 꺾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주정훈 선수는 이날 첫 경기인 16강전에서 접전 끝에 아쉽게 패배했지만, 결코 흔들리지 않았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불굴의 투지와 집념을 발휘하며, 패자부활 8강전과 패자부활 준결승전 모두 상대 선수를 압도하며 연거푸 승리를 따냈고, 결국 동메달 결정전에서도 최상의 경기력을 선보이며 승리했다.

주정훈 선수의 활약은 일찌감치 예견됐다. 주정훈 선수는 올해 5월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도쿄 패럴림픽 아시아 선발전에서 우승하며,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패럴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이후 언론 및 체육계에서는 주정훈 선수의 활약에 일제히 주목했으며, 주정훈 선수 역시 이런 많은 관심과 기대를 좋은 동기부여로 삼아 코로나19 등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훈련에 집중할 수 있었다.

지난 6월에는 도쿄 패럴림픽 국가대표 선발 등의 공적을 인정받아 SK에코플랜트 사내 포상인 ‘굿 임팩트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상은 맡은 책임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회사 발전에 기여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에게 좋은 영향력을 전파한 구성원에게 수여된다.

SK에코플랜트와 서울시장애인체육회도 주정훈 선수의 이번 메달 획득을 위해 숨은 조력자로 함께 뛰었다. SK에코플랜트는 주정훈 선수가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특별 훈련 지원금 등을 지급하며 힘을 보탰고, 서울시장애인체육회는 안정된 훈련 환경을 제공하고 경기력 향상 및 대회 참가를 위해 적극 지원했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주정훈 선수의 그간 흘린 땀과 노력이 결실을 맺게 돼 진심으로 축하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신체적 조건 때문에 동정의 대상이 되기보단 패럴림픽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동경의 대상이 되고 싶다는 주정훈 선수의 포부는 국민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며 “앞으로 운동에 더욱 전념해 좋은 성적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임찬규 서울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패럴림픽에서 새로운 역사를 써낸 주정훈 선수에게 진심으로 축하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한 “동메달 결정전은 전 세계에 태권도 종주국의 저력을 보여준 경기“라며 “앞으로도 서울시장애인체육회는 SK에코플랜트와 함께 주정훈 선수가 더욱 좋을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세심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SK에코플랜트는 지난해 7월 장애인 체육 활성화를 위해 장애인 선수단을 창단했으며, 총 26명의 선수로 구성돼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선수들의 생활안정을 돕고 선수들이 운동에만 매진할 수 있도록 적극 후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선수들이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세계선수권대회, 아시안 패러게임, 패럴림픽 등 국내외 각종 대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