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1.24 Mon.

인천 서구, 중기부 공모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 선정

오류·왕길동 일대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국비 15억 원 확보

기사입력 : 2021-09-03 16:12:05
center
서구청
[빅데이터뉴스 경인취재본부 조동환 기자]
인천 서구가 3일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 ‘소공인 직접지구 지정 및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에 선정돼 국비 15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구 오류·왕길동 일대가 소공인 직접지구로 지정된다. 이 지구는 3년간 국비 15억 원을 포함 총 3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소공인들이 사용할 수 있는 공동기반 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다.

구축사업의 주요 내용은 대기, 수질, 도금 분야 분석장비 공동활용 지원, 맞춤형 장비구축, 교육장, 회의실 등 인프라 조성이다. 이번 공모 사업은 소공인의 조직화와 협업화를 유도하고 집적지 활성화 및 경쟁력 제고를 위해 공동기반 시설을 구축하여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구는 공모 선정을 위해 올해 6월부터 공동기반시설 구축 타당성 연구용역을 실시했다. 7월에는 중소벤처기업부(소상공인진흥공단)에 ‘인천 서구 오류·왕길 표면처리 집적지구’ 사업제안서를 제출해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고 전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구축은 소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의미가 크다”며 “오류·왕길동이 집적지구로 지정된 만큼 지역 제조업의 토대인 소공인 육성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동환 빅데이터뉴스 기자 fit2fight@naver.com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