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 윌리엄스 소노마 영업망 확대... "연내 13개 콤팩트형 매장 갖출 예정"​

기사입력 : 2021-03-07 09:06:02
center
[빅데이터뉴스 이경호 기자]
현대리바트가 미국 1위의 프리미엄 홈퍼니싱 브랜드 ‘윌리엄스 소노마’의 콤팩트 매장을 연이어 열며 영업망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토탈 인테리어기업 현대리바트는 ‘윌리엄스 소노마(Williams-Sonoma)' 더현대 서울점과 '웨스트 엘름(West Elm)' 더현대 서울점 및 현대백화점 중동점 등 총 3개의 콤팩트 매장을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오픈한 매장들은 매장 크기가 90~120㎡로, 기존 매장(330㎡)들 보다 ⅓ 수준으로 콤팩트하다. 또한 로드숍 형태의 단독매장이 아닌 백화점에 입점하는 방식이다. 전세계 6개국 100여 개의 윌리엄스 소노마의 매장은 대부분 1,000㎡ 이상의 로드숍으로 운영된다.

이들 매장의 위치 역시 고객이 붐비는 에스컬레이터 주변으로 배치한 게 특징이다. 백화점을 찾는 고객들이 쉽게 브랜드를 인지하고 방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현대리바트는 현재 이런 형태의 콤팩트 매장을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 등 총 9군데 운영 중이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홈퍼니싱에 관심이 많은 백화점 고객들의 방문이 자연스럽게 늘어나며 이미 선보인 콤팩트형 매장의 면적당 매출이 기존 로드숍 보다 30% 이상 높은 효과를 보고 있다”며 “올해 안에 13 개의 콤팩트 매장을 갖출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선보인 ‘WSI 더현대 서울점’은 1,500여 종의 주방용품·잡화·쿡웨어·커피용품 등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고객 체험형 진열’ 방식을 도입해 고객이 직접 판매 제품을 만져보고 시연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WSI 더현대서울점은 리빙 매장으로는 이례적으로 지하 1층 식품관(테이스티 서울)에 위치해 식품 및 주방용품에 관심이 많은 고객들의 접근성을 높인 게 눈에 띈다.

더현대 서울(4층)과 현대백화점 중동점(7층) 리빙관에 들어서는 웨스트 엘름은 가구·침구·장식 소품 등 280여개 품목을 판매한다. 특히 리모델링을 준비하는 고객이나 신혼부부 등 전반적인 홈스타일링을 원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가구·소품을 제안하는 홈 스타일링 컨설턴트 ‘디자인 크루(Design Crew)’ 서비스를 운영한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앞으로도 콤팩트형 WSI 매장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지속적인 신규 콘텐츠 개발을 통해 국내 홈퍼니싱 트렌드를 선도하는 기업의 이미지를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호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