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이 의원 “목포청년 위한 새로운 대화 플랫폼 만들어나갈 것”

기사입력 : 2020-06-14 06:21:42
center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전남 목포)은 13일 오후 5시, 목포시 ‘문화공간 오즈’에서 “잘살고 있니? 목포살이 청년들과 근황토크 ‘비어비워’”라는 주제로 두 번째 유달정담을 개최했다/사진=김원이 의원사무소
[빅데이터뉴스 김정훈 기자]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전남 목포)은 13일 목포시 ‘문화공간 오즈’에서 “잘살고 있니? 목포살이 청년들과 근황토크 ‘비어비워’”라는 주제로 두 번째 유달정담을 개최했다.

목포살이 중인 경기도 청년 서동효군의 사회로 시작된 유달정담은 ‘목포살이’ 관한 3가지 키워드를 적고, 목포에 대한 만족도를 퍼센트(%)로 표현하고, 대화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20%의 만족을 느낀다는 청년은 “서울 등 수도권보다 자연 환경이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지만 일자리가 대도시에 비해 떨어진다. 미디어와 관련된 일을 하고 싶은데 없다”고 말했다.

40%의 만족을 느낀다는 청년은 “청년일자리나 경제적인 어려움이 많다. 문화생활 등 즐길 장소나 시설이 마땅하지 않다”며"50%의 만족을 느낀다는 청년은 목포의 청년들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정책에 참여할 수 있는 플랫폼이 없다”는 의견을 냈다.

김원이 의원은 “문화, 레저, 스포츠 등 청년들을 위한 공간과 청년들이 정책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논의 테이블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제 총선 공약인 문화공간 ‘박스파크’ 등 목포청년을 위한 새로운 대화 플랫폼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청년문제는 국가가 직접 나서 해결해야 한다” 며 “지방청년을 위한 지방청년지원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특별법 제정을 통해 청년 지원 정책의 구체적 방안도 제시했다. 이로인해 "보편적 복지 정책으로 청년수당을 지급한다면 아르바이트 해야 할 시간을 아낄 수 있고, 자기개발, 취미활동 등을 할 수 있다”며“창업과 고용, 취업을 할 때 지방 청년들을 지원할 수 있는 특화된 정책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지방청년지원특별법을 제정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목포 청년들과 함께 상의하여 법안을 완성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정훈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