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섬마을 응급환자 잇따라 긴급이송

기사입력 : 2020-05-29 15:30:57
center
사진=목포해경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진도군 섬마을에서 60대 발목 골절 의심 환자 등 잇따라 발생해 해경이 긴급 이송했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정영진)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10시 8분께 전남 진도군 조도에 거주하는 주민 진모(69세, 남)씨가 계단에서 크게 넘어져 발목 골절됐다며 조도보건지소장이 긴급 이송을 요청했다.

신고접수 후 해경은 즉시 진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으로 급파, 조도 창유항에 도착해 환자를 편승, 오후 10시 46분께 진도 서망항에 대기하고 있던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해경의 도움으로 긴급 이송된 진씨는 목포 소재 한국병원에 입원해 정밀검사를 받고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오후 7시 47분께 전남 진도군 조도면 독거도에 거주하는 주민 여모(76세, 여)씨가 심한 오한과 어지럼증으로 고통을 호소한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즉시 진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코로나19 대응절차를 준수해 긴급 이송했다.

한편, 목포해양경찰서는 올 한해 도서지역과 해상에서 헬기와 경비함정을 이용해 응급환자 134명을 긴급 이송으로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했다.

오중일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