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5월 빅데이터 분석 1위는 아반떼... 2위 그랜저, 3위 K5 順

기사입력 : 2020-05-20 09:41:51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2020년 5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아반떼 2위 그랜저 3위 K5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0년 4월 19일부터 2020년 5월 19일까지의 국산자동차 브랜드 빅데이터 23,091,838개를 분석하여 소비자와 브랜드와의 관계를 알아냈다. 지난 4월 국산 자동차 브랜드 빅데이터 48,585,668개와 비교하면 52.47%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


center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2020년 5월 빅데이터 분석 30위 순위는 아반떼, 그랜저, K5, 쏘렌토, 싼타페, 카니발, G80, 모닝, 투싼, K7, 코란도, XM3, 쏘나타, 스포티지, K3, 셀토스, 렉스턴, 팰리세이드, GV80, 포터, 레이, 코나, 코나, 스타렉스, 벨로스터, 베뉴, 봉고, 스팅어, QM6, 니로 순으로 분석됐다.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아반떼 브랜드는 참여지수 675,032 미디어지수 474,320 소통지수 155,843 커뮤니티지수 327,34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632,540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3,841,633와 비교하면서 57.50% 줄어들었다.

2위, 그랜저 브랜드는 참여지수 296,654 미디어지수 440,559 소통지수 236,171 커뮤니티지수 400,87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74,255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2,969,168와 비교하면서 53.72% 줄어들었다.

​3위, K5 브랜드는 참여지수 441,731 미디어지수 320,457 소통지수 148,485 커뮤니티지수 254,50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65,174 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2,509,832와 비교하면서 53.58% 줄어들었다.

4위, 쏘렌토 브랜드는 참여지수 401,814 미디어지수 335,954 소통지수 141,352 커뮤니티지수 256,97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36,099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2,524,657와 비교하면서 55.00% 줄어들었다.

5위, 싼타페 브랜드는 참여지수 263,164 미디어지수 280,054 소통지수 148,025 커뮤니티지수 291,97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83,216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2,164,091와 비교하면서 54.57% 줄어들었다.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0년 5월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아반떼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국산 자동차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4월 국산 자동차 브랜드 빅데이터 48,585,668개와 비교하면 52.47% 줄어들었다. 세부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2.62% 하락, 브랜드이슈 17.16% 하락, 브랜드소통 79.49% 하락, 브랜드확산 71.54% 하락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아반떼 브랜드는 현대자동차의 전륜구동 준중형 세단이다. 아반떼라는 이름은 스페인어로 전진, 발전 등의 뜻을 갖고 있다. 아반떼는 2019년 8월까지 총 1,073만6,637대가 판매됐으며 10대중 7대는 해외시장에서 판매됐다. 2020년 아반떼는 3세대 통합 플랫폼을 기반으로 브랜드 아이덴티티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 언어를 적용했다 "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지수는 2020년 4월 19일부터 2020년 5월 19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