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대회 홍보대사 '박태환·안세현·성훈’ 광주 방문

오는 26일 마지막 붐 조성위해 광주 방문…마켓스트리트에서 팬미팅 개최

기사입력 : 2019-07-25 14:14:38
center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홍보대사 박태환, 안세현/사진=조직위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홍보대사들이 광주로 총 출동해 막바지 대회 붐 조성에 나선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는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수영선수 ‘박태환‧안세현’과 수영선수 출신 배우 ‘성 훈’이 광주수영대회 성공개최를 기원하기 위해 현장 홍보대사로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배우 ‘성 훈’은 오는 26일 오후 3시 30분 남부대 주경기장 마켓스트리트에서 팬사인회와 팬미팅을 통해 이번 대회를 적극 홍보한다.

또, 수영스타 ‘박태환’은 26일 저녁 7시 남부대 주경기장을 찾아 관객들에게 인사하고 경기장 아나운서와 인터뷰를 통해 한국 선수들을 응원한다.

아쉽게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한국 여자 경영 최고성적을 보유중인 안세현 선수도 지난 24일~26일까지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국내 유일하게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인 박태환과 최근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성 훈은 이번 광주 방문을 통해 수영대회를 홍보하고 일반시민들과도 만나 즐거운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박태환 선수는 지난 21일 이용섭 조직위원장을 만나 “앞으로 대한민국 수영 인프라를 넓힐 수 있는 일을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광주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이 있으면 언제든지 협력 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박태환 선수와 배우 성 훈은 그동안 광주수영대회를 홍보하는 홍보영상에 출연하고 유니폼 패션쇼, 전야제 등 각종 행사를 통해 이번 수영대회 붐 업 조성을 위해 많은 활동을 해왔다.

한편, 지난 22일 김정숙 여사가 남부대 주경기장을 방문해 여자 200m 개인혼영 결승전과 23일 대한민국 남자 수구팀의 경기를 응원하며 수영대회에 큰 힘을 보태준 것에 뒤이어 이번 두 홍보대사의 방문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막바지 행보에 붐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오중일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