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인물 1위에 文대통령, 2위엔 박항서 감독

기사입력 : 2018-12-27 15:53:01
center
사진=리얼미터
[빅데이터뉴스 이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이 뽑은 올해의 인물’ 1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최근 tbs 의뢰로 ‘국민이 뽑은 2018년 올해 최고의 인물’을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이 25%로 1위를 차지했다고 27일 밝혔다. 2위엔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16.7%)이 올랐다. 이어 방탄소년단과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권역외상센터장)가 9.9%로 공동 3위를 기록했다.

5위엔 트럼프 미국 대통령(5.6%)이, 6위엔 축구선수 손흥민(5.5%)이, 7위엔 검찰 내 성추행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4.9%)가 올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4.5%)은 8위에 올랐다. 연말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개봉하면서 재조명을 받은 락밴드 Queen의 리더 프레디 머큐리(4.1%)가 9위에 올랐다.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이라는 성과와 함께 컬링계 갑질을 폭로한 컬링대표팀 ‘팀킴’(3.3%)이 10위를 차지했다. 이어 연예인 이영자(2.3%)씨가 11위, 축구선수 황의조(1.5%)가 12위로 집계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호남과 대구·경북(TK), 충청권, 수도권, 40대 이하 전 연령층과 60대 이상, 여성, 가정주부와 사무직, 노동직, 진보층, 민주당 지지층 등 대부분의 지역, 연령, 직업에서 1위로 꼽혔다.

박항서 감독은 부산·울산·경남(PK)과 50대, 자영업, 보수층과 중도층, 한국당·정의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1위를 기록했다. 남성과 학생에서는 문 대통령과 박 감독이 박빙의 격차로 우열을 가리기가 어려웠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흥미로운 부분은 문 대통령이 고향인 PK에서 박 감독과 이 교수에 이어 3위에 머무른 점"이라며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무당층에서는 방탄소년단이 각각 2위로 꼽혔다"고 말했다.

이진우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