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기술, '다우오피스' 사용 기업 대상 근로시간단축 설문조사 실시

기업 64%, 유연근무제 등으로 주 52시간 근로제 대비
그룹웨어 ‘다우오피스’, 주 52시간 정책 등 반영한 최적의 근태 기능 선보여

기사입력 : 2018-12-27 10:14:44
center
다우기술의 근로시간단축 관련 조사 결과
[빅데이터뉴스 최민영 기자]
다우기술(대표이사 김윤덕)은 자사 솔루션인 그룹웨어 ‘다우오피스’를 사용하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근로시간단축’에 관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해당 설문조사에는 다우오피스를 사용하고 있는 326개사가 참여했다. 설문 참여기업의 64%는 ‘현재 근로시간 단축법 시행을 준비하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응답했다고 밝혔으며, 그 외 나머지 36%는 계획이 없거나, 타 기업의 현황을 보고 판단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양한 이유에서 기업들은 근로시간 단축법 시행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유연근무제 시행 등의 근무시간을 조정하려고 한다는 응답이 25%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업무 프로세스 개선 및 근로 가이드라인 마련 등의 근로 방식 개선(22%) △PC 강제종료 및 인사 평가 불이익 등의 연장근무 제한(12%) △임금 제도 변경 및 인력충원(5%) 순으로 응답하였다. 이는 근무시간을 조정하는 것뿐만 아니라 업무 프로세스 및 방식을 개선하는 것으로 주 52시간 근로제를 대비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방향을 알 수 있는 응답 결과였다.

또한 주 52시간 근로제 대비를 위해 필요한 기능에 대한 응답으로는 근무시간통계 및 초과근무에 대한 관리기능에 대한 요청이 4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에스원, ADT캡스와 같은 출입관리시스템과의 연동(13%) △ERP 및 인사시스템과 같은 타 시스템과의 연동(11%) △변경된 근로기준법에 따른 연차관리 기능(9%) △PC OFF기능 (8%) 순으로 응답하였다.

이번 설문 조사는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과 관련하여 다우오피스를 사용하고 있는 주요 고객들의 의견을 듣고 서비스에 추가 반영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했던 것으로 이번 설문에 참여한 기업 규모는 △5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 43% △5인 이상 50인 미만 사업장 42% △ 300인 이상 사업장 11%△ 5인 미만 사업장 4% 순이다.

설문결과에 따르면 대부분의 기업에서 근무시간의 유연한 관리를 통해 주 52시간 근로제를 대비하고 있었으며, 이를 위해 근로시간에 대한 통계 및 분석, 알림 기능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그룹웨어 다우오피스는 이미 최신 근로기준법에 최적화된 연차관리 기능을 제공하고 있으며, 출입관리시스템인 ADT캡스와의 출퇴근기록에 대한 데이터 연동을 시작으로 출입관리시스템과의 연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 외에도 유연근무제 대응 및 주 52시간 근로제에 맞춘 근로시간 관리, 연장근무 전자결재 승인 등의 기능을 2019년 1분기 이내에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다우기술 정종철 상무는 “단속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내년 3월 이후부터 300인 이상 기업들은 직원들의 근로시간을 관리하는 것에 대한 각별한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우오피스에서 제공하는 근태관리 기능이 주 52시간 근로제를 대비하는 기업들의 효율적인 근로시간 관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위 설문에 대한 자세한 결과는 다우오피스 홈페이지에서 찾아볼 수 있다.

최민영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