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일드 44', 원작자도 대만족한 이유는?

기사입력 : 2018-10-18 23:20:37
center
사진=영화 '차일드44' 포스터
[빅데이터뉴스 조아라 기자]
'스릴러의 걸작'이라는 찬사를 받은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차일드 44'가 원작자의 극찬을 받은 내용이 주목 받고 있다.

'차일드 44'는 전세계 36개국 출간, 400만부 이상이 팔리며 출간과 동시에 큰 주목을 받았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실제 러시아 연쇄살인마 안드레이 치카틸로 사건이라는 충격적 소재를 긴박감 넘치는 스릴러로 완벽하게 재탄생시킨 소설로, 철저한 감시가 지배하는 사회에서 벌어진 44명의 아동 연쇄살인사건을 파헤치게 된 한 남자의 길고 외로운 싸움을 담아냈다.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CWA 대거상 수상, 맨 부커 상 후보 등 7개의 국제 문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톰 롭 스미스의 데뷔작이기도 한 '차일드 44'는 NPR 선정 역대 스릴러 TOP 100에 선정되며 스티븐 킹, 댄 브라운과 함께 이름을 올리며 출판계의 화제가 됐다. 무엇보다 자신의 작품에 대해 "사건 수사를 통해 사회적 대립 구조와 그것이 가지고 있는 잔인함을 보여주고자 했다"며 집필 의도를 밝힌 톰 롭 스미스는 "더 나아가 선악이라는 보편적 주제를 다루고 있다"고 밝히며 대중과 평단은 물론 영화계의 거장 리들리 스콧까지 사로잡았다.

원작의 팬이었던 리들리 스콧의 영화화 제의를 흔쾌히 수락한 작가는 "거의 꿈만 같은 경험이었었다. 리들리 스콧 사무실에 앉아 '글래디에이터', '에이리언' 소품을 옆에 두고 아이디어를 이야기한다는 것 자체가 믿기지 않았다"며 남다른 감회를 전한 바 있다.

한편 영화 ‘차일드44’는 완벽한 국가에서 사라진 44명 아이들의 죽음 이면에 가려진 충격적 진실을 다룬 추적 실화 스릴러다

조아라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