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소리, 배 아파 낳은 자녀들 결국...첫째 딸 향한 애틋 발언

기사입력 : 2018-10-13 17:21:32
center
사진=tvN 택시 방송화면
[빅데이터뉴스 조아라 기자]
배우 옥소리의 양육권 소송이 전해진 가운데, 그가 첫째 딸에 대해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 내용이 주목 받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옥소리가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 해 이혼소송 당시 심경을 밝힌 장면이 게재됐다.

게시글 속 옥소리는 "지금도 준이를 생각하면 마음이 아픈 게 재판 중 준이를 보러간 적이 있다. 15분 정도 이야기를 하는데 학교 측에서 데려가더라. 나와 말을 못하게 한 거다. 그 때 날 보며 들어가는 준이의 뒷모습을 잊지 못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옥소리는 "금요일에 학교 끝나고 왔다가 일요일 저녁에 헤어진다"며 딸과 한 달에 한 번 만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그는 "한 달에 한 번 딸 준이와의 만남이 설렌다"면서도 "정해진 시간에만 딸과 보낼 수 있는 것이 힘들다. 준이에게 미안한 마음에 고개를 들 수 없다"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또 옥소리는 "딸과 같이 있으면 사람들이 꼭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본다. 그래도 아이는 씩씩하다. 난 아직 사람과 눈을 마주치기 싫은데 딸이 편했으면 하는 마음에 모자를 벗고 선글라스도 벗는다"는 말로 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옥소리는 1996년 12월 박철과 결혼했고 이후 두 사람 사이에서는 1녀를 얻었다. 이후 그는 2011년 이탈리아 요리사 A씨와 재혼했고 1남 1녀를 낳았다.

조아라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