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2.06 Mon.

미국대학입학 컨설팅, 아시아 및 국내대학으로 눈을 돌린다

기사입력 : 2018-09-10 13:17:12
center
[빅데이터뉴스 차미혜 기자]
미국 대학만을 지원하던 고등학생들의 상당 수가 최근 들어 홍콩, 싱가포르, 일본 등 아시아 대학과 국내 명문대의 국제학부 및 학생부 전형에 동시에 지원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대학입학 가이드 '미국 대학입시 트레이너'와 국내 영어특기자전형에 지원하는 고등학생들의 필독서인 '영특 트레이너'의 저자인 인터프렙어학원의 스티븐박 원장은 이러한 현상을 크게 세가지로 설명한다.

첫째, 졸업 후 취업이다. 과거에는 미국 대학 졸업생들이 영어 구사 능력 하나만으로 취업이 쉬웠던 반면 이제는 미국 중위권 이하의 대학 졸업으로는 국내 취업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소위말하는 명문 대학에 진학할 수 없는 이상, 차라리 그 대안으로 아시아 및 국내 명문대학에 진학하는 것이 취업에 유리하다는 것에 주목하고 있는 것이다. 일본, 홍콩, 싱가포르 등의 아시아권 명문대를 졸업할 경우 국내 취업은 물론 현지 취업이 수월한 것도 한 몫을 하는 것이다.

둘째, 교육비다. 대학 교육 비용과 그에 따른 성과를 비교하는 소위 ‘가성비’ 측면에서 학부모들이 갈수록 민감해지고 있다. 1년 학비와 생활비가 많은 비용이 드는 미국 사립대학에 유학한 후에도 취업이 보장되지 않는다면 수업료와 생활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아시아와 국내 대학을 고려하는 것이 현명하다는 판단이 늘고 있는 것이다. 또 미국 대학들에 비해 외국인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보다 많이 수여하는 아시아 대학들의 정책도 유학생들의 발길을 끄는데 한 몫을 하고 있다. 원래 저렴한 국내 대학의 등록금은 말할 것도 없고 많은 아시아 대학들 역시 학비 감면 제도나 장학금 혜택을 감안하면 미국 대학 유학비용의 1/3 수준으로 유학이 가능하다.

셋째, 국내 대학들의 특기자 전형과 학생부 전형 시 필요한 스펙 및 아시아 주요 명문대학 입학에 요구되는 스펙이 미국 대학이 요구하는 SAT/ACT 토플 점수와 에세이 등의 스펙과 일치하기 때문에 추가적인 작업이나 노력이 필요 없다는 것이다. 요구되는 스펙이 일치하고 지원시기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순차적으로 지원함으로써 자신이 원하는 대학에 입학할 수 있는 기회를 증가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인터프렙의 스티븐 원장은 “교육과 관련된 대학과 사회의 상황이 진화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대학 입시도 진화하고 있고 그에 따른 전략의 변화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차미혜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