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영구 레이저제모 아포지플러스, 공중타격으로 자극·통증 최소화

기사입력 : 2018-09-07 09:00:00
center
[빅데이터뉴스 이경훈 기자]
사람의 몸 곳곳에 있는 체모는 마찰을 줄여주고 피부를 보호해주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겨드랑이, 종아리에 털이 너무 많아 불편하다면 제모를 통해 이를 개선할 수 있다.

제모방법으로는 면도기, 왁스테이프, 제모크림, 족집게 등 여러 가지가 있지만 모낭이 사라지지 않는 한 털은 계속 자라게 된다. 더군다나 화학적, 물리적 자극이 계속 가해지는 만큼 피부손상 우려도 적지 않다. 주기적으로 면도를 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무시할 수 없다는 데 많은 이가 공감하는 추세다.

이 가운데 아포지플러스 레이저가 반영구제모로 피부과, 성형외과에서 널리 활용되는 중이다.

아포지플러스란 공중타격으로 통증과 피부 자극을 최소화한 레이저제모 방법이다. 인중, 미간, 헤어라인 등 얼굴은 물론 종아리, 팔뚝, 비키니라인 등 전신제모에 적용 가능하다.

아포지제모는 피부에 기기가 직접 닿지 않아 위생적인 데다 에어쿨링 시스템과 병행하면 화상, 통증 우려를 낮출 수 있다. 털과 모근의 멜라닌을 선택적으로 파괴할 수 있기 때문에 주변 피부조직 손상이 적고 낮은 혈관 흡수율로 혈관 손상에 대한 걱정이 필요 없다.

보통 모의 생장주기에 맞춰 4~6주 간격으로 5회 시술이 권장되며 이 과정에서 생장기인 모낭에 대한 영구 제모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회복시간이 짧아 시간 여유가 적은 직장인, 주부, 대학생도 부담 없이 시술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그러나 모근 수가 많고 털이 굵은 부위는 보다 높은 만족도를 위해 5회 시술과 별도로 추가 시술이 권장되며 새로이 탄생하는 모낭에 대해서도 추가 시술이 필요할 수 있다. 일례로 남성의 수염이나 여성의 브라질리언 왁싱 같은 부위는 모발 재생이 빠른 경우 추가시술을 고려해야 한다.

리엔장성형외과 레이저 제모센터 김경진 원장은 “아포지플러스 등 레이저제모를 진행할 때에는 여자, 남자 원장님 지정 가능한지, 사용하는 장비, 통증이나 피부자극 대책 마련 여부, 의료진의 시술경험 등을 고려해 성형외과, 피부과를 선정하기를 권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아포지플러스를 비롯한 반영구 레이저제모는 신중하게 진행하지 않으면 화상 같은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숙련된 의료진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경훈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