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10명 중 3명 "자녀 방학중 사교육 늘린다"

기사입력 : 2018-07-12 12:45:16
center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여름방학이 다가오면서 학부모 10명 중 3명 이상은 방학 때 자녀의 사교육을 학기 중보다 더 늘릴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7월 3일부터 8일까지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학부모 80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35.3%가 ‘자녀의 여름방학 동안 사교육을 학기 중보다 늘릴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학기 중과 동일하게 유지할 계획’이라는 답변은 54.4%, ‘학기 중보다 줄일 계획’은 10.3%이었다.

사교육을 더 늘리려는 학부모들은 ‘부족한 과목을 보충하기 위해서’(42.1%)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방학특강 등 방학 특화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해서’(37.1%), ‘맞벌이 등의 이유로 방학 동안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11.9%)가 그 뒤를 이었고, 이외에도 ‘아이가 사교육을 원해서(3.9%), ‘다른 집들도 방학 동안 사교육을 늘려서’(3.2%) 등이 있었다.

주로 계획하고 있는 과목(복수응답)은 ‘영어’가 62.7%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수학’(46.7%), ‘예체능’(32.5%), ‘국어∙논술’(25.7%), ‘사회∙과학’(7.2%) 순을 보였다.

학부모들이 예상하는 방학 중 교육비 지출 비용은 월평균 33만 7천원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10만원~20만원 미만’(24.5%)이 가장 많았고, ‘20만원~30만원 미만’(22.5%), ‘30만원~40만원 미만’(16.2%), ‘100만원 이상’이라는 답변도 3.2%를 차지했다. 예상 지출 비용은 소득형태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맞벌이 가정(월평균 36만원)이 외벌이 가정(월평균 31만 2천원)보다 평균 5만원 가량 더 높았다.

한편, 전체 응답자 중 초등 1, 2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314명을 대상으로 ‘현재 영어 사교육 진행 여부’를 물어본 결과, 10명 중 7명은 ‘별도의 영어 교육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현재 받고 있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29.3%) 중 52.5%는 ‘이번 여름방학에는 영어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들이 계획하고 있는 영어 사교육 형태(복수응답)로는 ‘영어전문학원’(47.9%)이 가장 많았다. 이어 ‘영어 학습지’(33.3%), ‘그룹형태의 영어과외’(14.6%)와 ‘영어 교재∙교구를 구입해 홈스쿨링’(14.6%)는 동일한 응답률로 그 뒤를 이었고, ‘단기어학연수∙영어캠프’(10.4%)가 다음 순위를 차지했다.

초등 1, 2학년 학부모 응답자 중 75.2%는 ‘영어 정규과정인 초등 3학년 이전에 별도의 영어 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잘 모르겠다’(14.6%), ‘필요하지 않다’(10.2%) 순을 보였다.

장선우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