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英 유명 일간지 가디언 집중조명

기사입력 : 2018-05-08 15:49:53
center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가 영국 유명 일간지 <가디언>(The Guardian)에 집중 보도됐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몬스타엑스가 영국의 유력지 <가디언> 4일자(현지 시각) 지면을 화려하게 장식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가디언>은 문학·예술에 대한 탁월한 취재 보도 및 비평, 외신란으로 유명한 영국의 유력지다. <가디언>은 이번 몬스타엑스와의 인터뷰를 두 면에 걸쳐 지면에 소개했다.

<가디언>은 해당 보도에서 지난달 컴백한 몬스타엑스에 대해 “원숙한 ‘아이돌’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데뷔 초 몬스타엑스의 활동에 대해 언급하며 “몬스타엑스의 배짱 있는 싱글 ‘무단침입’ 과 ‘신속히’는 몬스타엑스가 탄탄한 팬 층을 쌓을 수 있도록 했다”고 호평했다.

더불어 최근 발표한 미니앨범 <The Connect>(더커넥트)를 소개하며 “타이틀곡 ‘Jealousy'(젤러시)를 통해 그들만의 매혹적이고 드라마틱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몬스타엑스의 행보에 대해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가디언>은 몬스타엑스에 대한 호평과 최근 활동과 음악 작업, K팝에 대한 다양한 이슈에 대한 멤버들의 언급도 자세히 소개했다.

지난달 컴백 후 바쁘게 움직이는 스케줄에 대한 질문에서 멤버 ‘원호’와 ‘기현’은 “업무량이 너무 많을 때도 있지만 몬스타엑스는 더 성장해야 하며, 지금 그것이 필요한 시기”라고 전했다.

대부분의 아이돌 그룹들이 3~4년차가 되면 솔로 활동을 전향하는데 몬스타엑스의 경우는 어떠냐는 질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 ‘셔누’는 “몬스타엑스는 저희와 데뷔 시기가 같은 팀들이 성장하는 속도를 따라가지 않았다”며 ”그런 생각에 압박을 받지 않고 팀으로 오래 갈 수 있는 게 더 중요한 것 같다”고 답했다.

<가디언>은 이어 과거 몬스타엑스가 했던 팬들과의 소통을 언급했고 이에 대해 ‘아이엠’은 “팬들은 우리에게 힘의 근원”이라고 전했다.

또한 K팝 아이돌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에 대해 주헌은 “아이돌이 무엇을 입거나, 노래하거나, 춤을 추건 자기만의 매력으로 대중들에게 관심과 사랑을 받는 것이기에 이것 역시 예술성의 일부라 생각한다”며 의견을 피력했다.

몬스타엑스는 “2018년이 끝나기 전 또 다른 새 앨범 발매를 염두 하고 있다”고 밝히며 앞으로의 앨범 콘셉트에 대한 의견도 내놨다. ‘민혁’은 “’무단칩입’과 같은 신나는 곡을 하고 싶다”고 밝혔고, ‘형원’은 “‘Jealousy'(젤러시)와 같은 섹시함을 유지하면서 좀 더 캐주얼룩을 추가하고 싶다”며 적극적인 의견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내 “섹시하건, 부드럽건, 강하건 몬스타엑스 하는 것이 바로 우리의 스타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세계 각국에서 팬덤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몬스타엑스는 지난달 4월25일 후쿠오카와 5월 5~6일 오사카 공연에 이어 17~18일 도쿄 공연으로 일본 ‘봄 투어’를 펼쳐나갈 예정이다. 더불어 5월 26~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될 한국 콘서트를 비롯해 월드 투어 준비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으로 알려져 많은 팬의 기대를 모은다.

장선우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