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1.28 Sun.

日 아베 내각 지지율 43%... 중의원 해산에 하락세

기사입력 : 2017-09-30 15:35:00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중의원을 해산한 뒤 내각 지지율이 하락세를 나타냈다.

30일 요미우리신문은 최근 18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긴급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43%로, 지난 8~10일의 50%에서 7%포인트 낮아졌다.

이번 여론조사는 중의원이 해산되고 제1야당인 민진당이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의 신당에 합류 방침을 정한 직후인 지난 28일 저녁부터 29일에 이뤄졌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46%로, 이전의 39%에서 7%포인트 상승했다. 또 아베 총리의 중의원 해산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65%에 달했다.

중의원 비례선거시 투표하려는 정당으로 집권 자민당이 34%로 가장 높았고, 고이케 지사의 '희망의 당'이 19%로 뒤를 이었다. 민진당은 희망의 당과 합류 방침을 정했다는 점에서 이번 조사 대상 정당에 포함하지 않았다.

장선우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