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이은석 디렉터, 신작 '워헤이븐' 글로벌 테스트 후 개발 방향성 공개

최효경 기자

2023-02-03 17:27:41

center
이은석 디렉터 인터뷰 모습 캡처 / 제공 : 넥슨
[빅데이터뉴스 최효경 기자]
지난해 10월 전 세계 유저들을 대상으로 첫 번째 글로벌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넥슨의 신작 백병전 PvP 게임 ‘워헤이븐(Warhaven)’의 이은석 총괄 디렉터가 신년 인사 영상을 통해 한 층 업그레이드된 게임을 소개하고, 향후 계획과 방향성을 밝혀 유저들의 눈길을 끌었다.

3일 넥슨에 따르면 이 디렉터는 “수년간 게임을 만들고, 매년 수백 시간에 달하는 테스트 플레이를 진행해오면서 워헤이븐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깊게 고민하고, 다양한 관점에서 목표를 세워 나가고 있다”며 “지난 테스트에서 유저분들이 보내준 피드백을 적극 반영해 묵직한 손맛의 칼싸움을 경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워헤이븐은 칼, 창 등 냉병기가 존재하는 판타지 세계 ‘헤러스’의 대규모 전장에서 ‘연합’과 ‘마라’ 두 진영이 자신들이 믿는 영웅의 교리에 따라 끝없이 전쟁하는 백병전 PvP 게임으로, 세밀하게 구현한 중세 판타지 전장에서 32명의 전사들이 각자의 목표와 역할에 따라 치열하게 전투를 벌인다.

워헤이븐은 초반 게임 플레이 단계에서의 스트레스를 줄여 보다 쉬운 게임 입문 과정을 유도한다. 예를 들어 초반 플레이 단계에서는 마우스 좌 클릭 반복만으로도 게임 진행에 큰 지장이 없을 정도로 만들었으며, 달리기 버튼을 제거하는 등 사용하는 조작키 수도 지난 테스트 버전보다 과감하게 줄였다.

또한, 지난 테스트 때보다 액션 공방 속도를 상향해 더욱 빠르고 짜릿한 손맛의 쾌감을 살렸으며, 캐릭터 위치를 화면 왼쪽에서 중앙으로 변경해 공격 시 명중률을 보다 높이는 등 조준이 잘 맞지 않는 느낌을 줄이기 위한 카메라 기능을 전면 개선했다. 이 밖에도 주변 장애물에 무기가 부딪히는 현상을 줄이고, 좁은 곳에서 원활한 플레이를 위해 아군들끼리 서로 밀리는 현상을 없앴다.

지난 테스트에서 제기된 영웅의 존재 및 원거리 병과 전투원들에 대한 이용자들의 불만 해소를 위해 원거리 공격을 인지하고, 방어나 회피 등의 대응이 가능하도록 여러가지 게임 규칙 변경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초보 유저의 ‘정착지원’ 역시 최우선 과제로 개발 중이다. 게임 플레이 초반에 알아야 할 것들을 과감하게 줄이고, 게임 모드 승리 규칙을 모르더라도 게임 진행에 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단순화하는 작업이나 초반 플레이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어려운 모드를 진행하지 않도록 하는 등 유저들이 플레이에 익숙해질 수 있는 시간을 주고, 학습을 점진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 지난 테스트에서 선보였던 진격전 모드를 과감히 폐지하고, 간단명료한 규칙만으로도 게임 진행이 가능한 신규 모드를 도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초보 유저의 게임 적응을 돕기 위해 전투에 함께 참여할 AI 봇을 개발 중에 있다.

이 밖에도 비슷한 실력의 상대와 가까운 서버에서, 보다 빠르게 전투에 참여할 수 있도록 매칭 우선순위를 더욱 정교하게 조정해 유저들이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영상에서 이 디렉터는 워헤이븐 의미, 16대16 근접 PvP 기획의도, 게임 아트, 세계관 등을 되짚는 시간을 가졌다.

최효경 빅데이터뉴스 기자 bdchk@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