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땅끝해남 맛과 멋이 어우러진 해남미남축제

11~13일 두륜산 도립공원, 3년만에 전면 대면행사 개최

김궁 기자

2022-11-11 17:27:06

center
해남8미 전시관 모습 (사진제공 = 해남군)
[빅데이터뉴스 김궁 기자]
2022 해남미남(味南)축제의 막이 올랐다.

해남군은 이번 축제는 오감만족 해남미식여행을 주제로, 전국 최대 농어업군인 해남의 농수특산물을 활용한 건강한 먹거리를 선보이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한반도의 마지막 단풍이 절정에 이른 만추의 계절을 맞아 이른 아침부터 축제장 인근이 전국에서 찾아온 관광객들로 북적여 코로나 이후 3년만에 전면 대면행사로 전환된 축제에 대한 기대감을 보여주고 있다.

군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 대규모 축하공연 등을 모두 취소하고, 체험과 전시 위주의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축제를 진행한다.

특히 축제장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하여 축제전 수차례에 걸쳐 유관기관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안전한 축제 운영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안전점검 결과 대규모 인파가 몰리는 상황에 대비해 진출입로를 추가로 확보하고, 상시 안전관리 요원도 추가로 배치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해남미남축제는 음식 축제로서의 정체성을 강화해 해남8미로 대표되는 맛있는 먹거리와 다채로운 농수특산물을 대거 선보인다.

지역내 전문 음식점이 제철 해남음식을 선보이는 미남푸드관과 해남의 농수산물로 만든 주전부리관을 비롯해 향토음식 연구가와 함께하는 요리교실인 미남쿠킹클래스, 해남 로컬 식재료를 이용한 추억의 구이터 등이 운영된다.

또한 음식을 통한 대동난장 퍼포먼스로 해남 515개 마을에서 재배한 배추를 이용, 세계인과 함께하는 515 김치 비빔행사, 해남의 쌀과 김, 닭으로 만든 2022인분 닭장떡국 나눔이 진행된다.

축제기간 동안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해남쌀과 고구마, 배추 등 주요 농작물의 수확시기가 맞물려 있고, 전복과 김 등 땅끝 청정바다에서 생산되는 수산물들도 현지에서 맛볼 수 있어 농수산물 홍보와 소비 촉진을 위한 특색있는 먹거리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축제는 1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제2회 해남미남 전국요리경연대회, 전국웰빙 레크레이션 경연대회, 해남군 평생학습축제 등 볼거리와 함께 국화 향연과 두륜산 오색단풍이 축제장 주변을 수놓고 있다.

김궁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