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논란③] 청와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확정된 사안 아니다"

기사입력 : 2018-01-11 17:00:00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청와대는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과 관련해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보도자료를 통해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법무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니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박상기 장관은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의 발언 직후 대부분의 가상화폐가 폭락하기 시작했다. 청와대 홈페이지 내 국민청원 게시판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안' 중단을 요구하는 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관련기사
[암호화폐 논란①] 박상기 법무장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부처간 이견 없다"
[암호화폐 논란②] 최종구 금융위원장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가능한 입법 필요"
[암호화폐 논란④] 여야, "정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과도하다"
[암호화폐 논란⑤] ‘청와대 국민청원’...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반대 7만명 돌파

장선우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