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5.30 Tue.

한화디펜스, 이집트와 ‘2조원 규모 K9 자주포 수출’ 계약…"사상 최대 규모"

기사입력 : 2022-02-03 08:45:49
center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이사(왼쪽)와 오사마 에자트 이집트 국방부 전력국장이 지난 1일 이집트 카이로 소재 포병회관에서 K9 자주포 수출계약 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 사진 제공 = 한화디펜스

[빅데이터뉴스 임경오 기자]
한화디펜스(대표 손재일)가 설 연휴 중인 지난 1일 이집트에 K9 자주포와 K10 탄약운반장갑차 등을 공급하는 대규모 ‘K9 패키지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계약 금액은 2조원 규모로 K9 자주포 해외수출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이며,아시아·유럽·오세아니아 지역에 이어 아프리카 국가에 국산 자주포를 최초로 수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날 이집트 카이로에 위치한 이집트 육군 포병회관에서 ‘K9A1 EGY’ 수출계약 서명식이 진행됐으며, 이집트 측에선 모하메드 자키 국방부 장관, 모하메드 모르시 방산물자부 장관, 오사마 에자트 전력국장, 아이만 와파이 포병사령관 등이 참석했고, 우리 측은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이사와 강은호 방위사업청장, 홍진욱 주 이집트 한국대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화디펜스는 이번 계약에 따라 K9 자주포와 K10 탄약운반장갑차, K11(가칭) 사격지휘장갑차를 이집트 육군과 해군에 공급하고 현지 생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완제품 초도 물량은 오는 2024년 하반기까지 납품될 예정이며, 이후 잔여 물량은 기술이전 등을 통해 이집트 현지에서 생산된다.

이와 함께 장비 운용교육 및 부대, 야전, 창정비 등의 후속 군수지원도 이뤄질 예정이다.

금번 이집트 수출 계약은 특히 해군용 K9 자주포가 최초로 수출되는 사례여서 K9의 전천후 운용성능과 신뢰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한화디펜스는 설명했다.

이집트 해군은 적 수상함에 대한 접근거부(access denial) 임무 수행을 위한 해안방호용 화력체계로 K9 자주포 도입을 추진해 왔으며, 지난 2017년 시험평가 과정에서 K9 자주포가 표적함을 명중시키는 등 기대 이상의 성능을 확인시켜 이집트 군 관계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국방과학연구소와 함께 1998년 개발 완료한 K9 자주포는 지난 2001년부터 7개국(터키, 폴란드, 인도, 핀란드,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호주)에 완성장비 납품과 기술이전, 현지생산 등 다양한 방식으로 수출됐으며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해 8개국에서 1,700여 문이 실전 운용 중으로 세계 자주포 수출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K9 자주포는 155mm/52구경장으로 최대 사거리가 40km에 달하며 신속한 대응사격이 가능하며 K9 자주포의 ‘단짝’으로 불리는 K10 탄약운반장갑차는 세계 최초의 탄약 재보급 자동화 장비로, 전장에서 K9 자주포에 신속한 탄약 보급을 해 자주포 전력의 전투지속능력을 높이는 데 주요한 역할을 한다.

한화디펜스 손재일 대표는 “금번 수출 계약은 우리 K9 자주포가 아프리카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하는 쾌거이며, 세계에서 가장 우수하고 검증된 자주포 솔루션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집트 K9 수출이 대한민국과 이집트의 성공적인 협력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집트 군의 전력증강과 경제 발전에도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center
K9A1 자주포


임경오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