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20 Fri.

G마켓, "빅데이터 분석 결과 여성은 TV 남성은 식품에 지출 늘어"

기사입력 : 2021-12-27 11:27:58
center
[빅데이터뉴스 심준보 기자]
G마켓이 27일 2021년 한 해 구매 객단가 기반으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여성은 TV, 남성은 먹거리와 취미생활에 지갑을 연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G마켓의 올해 품목별 구매 객단가 증감율을 살펴보면 디지털가전(14%), 취미용품(13%), 식품(8%), 리빙(5%) 등 주로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데 필요한 제품군은 대부분 지난해 보다 객단가가 증가했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집콕 소비가 양적 측면뿐만 아니라 질적으로도 성장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흥미로운 것은 성별에 따라 씀씀이가 커진 품목에 뚜렷한 차이가 있다는 점이다.

여성의 경우 시각적 즐거움을 택했다. TV 구매 객단가가 지난해보다 39% 증가하면서 가장 증가폭이 커졌다. 지난해 100만원짜리 TV를 샀다면, 올해는 139만원짜리를 선택했다는 의미이다. 이는 남성고객(28%)의 객단가 신장률을 11%포인트나 웃도는 수준이다. 여기에 유튜브, OTT 등의 디지털 영상을 소비하는 노트북(19%)과 태블릿(13%) 객단가도 크게 증가했다.

반면, 남성은 먹는 것에 더 투자했다. 남성고객의 신선식품 전체 객단가 신장률은 18%로, 여성고객(5%)을 크게 웃돌았다. 세부 항목별로는 소고기(38%), 쌀(27%) 등의 증가폭이 컸다. 여성의 소고기와 쌀 객단가는 각각 13%, 2%씩 성장하는데 그쳤다. 가공식품 역시 남성의 객단가가 11% 증가했다. 이중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캔/통조림(22%), 간편조리식품(10%)의 증가폭이 컸다. 재택근무 등 집콕 확대로 남성들의 온라인 장보기가 늘면서, 제품을 고르는 안목도 더 높아진 셈이다.

남성들은 취미에도 적극적으로 지갑을 열었다. 실제로 남성의 취미용품 객단가는 15% 증가하며, 여성고객(4%)에 비해 두드러진 신장세를 보였다. 특히 집에서 무료함을 달래기 좋은 프라모델/피규어(23%), 악기(17%), 퍼즐/게임(12%) 등이 객단가 증가폭이 컸다.

심준보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