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9.18 Sat.

한국교통안전공단, "안전횡단 유도 스티커 부착이 양보 유도"

기사입력 : 2021-09-02 09:45:42
center
표 = 한국교통안전공단
[빅데이터뉴스 정민기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전국 14개 지역본부에서 우회전 상충이 일어나는 교차로 28개소를 대상으로 보행자 안전횡단 유도 패넌트와 스티커를 부착한 결과 보행자에게 통행우선권을 양보한 비율이 시행 전보다 약 13%p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우회전 차량과 보행자 상충이 일어나는 상황에서 운전자가 그대로 통과하는지, 서행 또는 정지하는지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또한 간선도로 신호교차로에서는 양보 비율이 11.3%p 증가하였고 이면도로 비신호교차로에서는 14.4%p 증가하여, 차선이 좁고 신호가 없는 이면도로에서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차종에서 양보비율이 증가하였고, 이륜차가 16.9%p 상승으로 가장 크게 증가하였으나 양보비율은 43.3%로 가장 낮았다.

공단은 이번 실험을 위해 보행자 안전횡단을 유도하는 반사 패넌트 426개, 안전스티커 378개를 우회전 지점에 각각 부착하였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 사망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35.5%로 OECD국가 평균(‘18년 평균 20.5%)에 비해 심각한 수준”이라고 말하며 “정부에서도 보행자 우선 교통문화 확산을 위해 차량 우회전 시 일시정지 의무 부여를 추진하는 등 공단에서도 보행자 안전시설 설치 확대 및 교통안전 의식제고를 위한 홍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민기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