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자산 커스터디 기업 KDAC, 신한은행서 전략적 투자 유치

기사입력 : 2021-01-07 10:25:49
center
KDAC 김준홍 대표
[빅데이터뉴스 심준보 기자]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기업인 한국디지털자산수탁(이하 KDAC(케이닥), 대표 김준홍)이 7일 신한은행으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KDAC은 기업과 개인이 보유한 다양한 종류의 디지털자산(Digital Asset)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보관, 운용하는 커스터디(수탁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자산 전문기업이다.

코빗, 블로코, 페어스퀘어랩 등 블록체인 분야 선도기업이 참여한 컨소시엄으로 2020년 3월 설립됐다. KDAC은 컨소시엄 참여사들의 경험과 역량을 결집해 개발한 독자기술 기반의 콜드월렛과 운영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특정 기업에 종속되지 않는 독립된 서드 파티(Third-party) 서비스 기업으로서 커스터디 운영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겠다는 비전을 내놨다.

KDAC은 지난해 10월 신한은행과 MOU를 맺으며 본격적인 사업협력 및 투자 유치를 진행해 왔다. 앞으로 KDAC과 신한은행은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사업 진출을 위한 공동 R&D를 진행하며 커스터디, 디파이(De-Fi) 등을 골자로 디지털자산 관련 서비스 전반에 관한 사업적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신한은행의 금융서비스 전문성과 보안·컴플라이언스 역량을 KDAC에 전수함으로써 향후 KDAC이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시장 선도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KDAC은 국내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을 비롯해 분산원장 기술 선도기업인 블로코, 디지털자산 리서치기업인 페어스퀘어랩의 협력을 통해 고객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 및 금융 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비즈니스 모델도 만들 방침이다.

KDAC은 디지털자산 시장 확대와 특금법 발효에 대비하며 커스터디 목적의 콜드월렛 솔루션 및 운영보안 체제 구축을 완료했다. 향후 자체 핫월렛 서비스 및 디파이(De-Fi)를 비롯한 다양한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KDAC 김준홍 대표는 “이번 신한은행과의 전략적 투자로 KDAC 서비스의 우수성과 신뢰성을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국내 최고 금융그룹인 신한은행과 함께 안전하고 편리한 디지털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기관투자자 등 제도권의 디지털자산 유치를 촉진하겠다”고 밝혔다.

심준보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