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세이브더칠드런'과 어린이 돕는 ‘친환경 숄더백’ 판매

기사입력 : 2020-07-13 10:34:56
center
이미지 제공 = 세이브더칠드런
[빅데이터뉴스 심준보 기자]


’커머스포털’ 11번가(사장 이상호)가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과 손잡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들을 지원하는 ‘아트 투 하트(ART to HEART)’ 기부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모델 송경아를 비롯해 김참새, 275c, 아방, 솔정, 9dol Rion 등 트렌디한 아티스트 6인과 함께 진행하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아이들의 마음을 ‘아트’(Art)로 치유해주자는 의미를 담은 ‘아트 투 하트(Art to Heart) 백’ 6종을 선보인다.

친환경 타이백 소재를 활용한 데일리 숄더백에 6인의 아티스트가 본인만의 개성을 살려 직접 그림을 그렸다.

화학물질 없이 열과 압력으로 만들어진 신소재 친환경 소재로 재활용과 생활방수가 가능해 일상에서의 활용도도 높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위기아동지원사업에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지난 5월 ‘세이브위드스토리’ 단독 굿즈 판매 이후 두번째 협업이다.

세이브더칠드런과의 협업을 이어가고 있는 11번가 신상품기획팀 강하나 MD는 “자신의 신념과 가치를 소비를 통해 표현하는 ‘미닝아웃’(meaning out)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착한 소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행사에도 많은 고객 분들이 참여해 캠페인 취지에 동감하고 착한 소비를 실현해 주변에 좋은 영향력을 전파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올해 11번가와 세이브더칠드런은 긴밀한 단독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가치 있는 소비의 기회를 제공하는 다양한 행사를 꾸준히 진행할 예정이다.

심준보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