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암컷 낙지 5천 마리 '득량만 낙지목장' 방류

기사입력 : 2020-05-29 09:16:05
center
28일 보성군 득량만 낙지목장에 암컷 낙지 5천 마리를 방류하고 있다/사진=보성군
[빅데이터뉴스 김정훈 기자]
전남 보성군은 28일 지역 어업인들과 함께 낙지 자원양 증가를 위해 득량만 낙지 목장에 암컷 낙지 5천 마리를 방류했다고 29일 밝혔다.

남해안 청정 해역인 보성군은 환경변화와 남획 등으로 감소되고 있는 어족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바다목장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또 득량만 일대에 낙지 목장 10ha를 조성해 낙지 어종 보호와 증강에 힘쓰고 있다.

득량만 낙지목장 조성사업은 낙지의 주요 서식지인 갯벌에 산란․부화 환경을 조성하고, 종묘 배양장에서 교접시켜 알을 밴 어미 낙지를 금어기인 6월 21일부터 7월 20일 전에 방류한다.

암컷 낙지는 1마리당 100~160개의 알을 산란하며, 1년간의 성장기를 가진 후 상품성을 지닌 자원이 된다.

보성군은 이번 방류로 득량만 해역에 50만 마리의 성숙 낙지가 서식하며 황금 어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공 교배 낙지는 체계적인 서식장 관리를 통해 부화율, 생존율, 성장률 등이 증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된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 해역에는 질 좋은 낙지 덕분에 타 지역에서도 어획을 나와 해년마다 낙지 자원이 감소하고 있다”면서“어민들의 지속적인 어업활동을 위해서는 무분별한 남획이 없어져야 함과 동시에 어족자원 관리에도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인근 해역의 지자체와도 협력해 어족자원 보호와 증강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