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제19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IMID) 2019' 참가

기사입력 : 2019-10-08 10:45:36
center
사진제공 = 삼성디스플레이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중소형 OLED의 최강자인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이동훈)는 5G 시대 개막을 앞두고 8일 코엑스(COEX)에서 개최되는 '제19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IMID) 2019' 에서 초고속, 초연결, 초저지연의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대거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 초고속 기반 5G 콘텐츠, 삼성 OLED 기술로 실감 영상 구현

5G 기술로 대중화될 UHD 영상 시대에 디스플레이 화질은 스마트 기기의 핵심 요소이다.

칠흑 같은 어둠부터 밝은 태양빛까지 색의 밝기를 세밀하고 명확하게 구분하는 ▲명암비, 자연색을 완벽하게 표현하는 ▲색재현력, 끌림 없이 부드럽게 영상을 구현하는 ▲빠른 응답속도가 가능해야 5G 초고속 기반의 콘텐츠를 제대로 감상할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에서 플렉시블 OLED 기반의 뛰어난 명암비, 높은 색재현력과 빠른 응답속도 기술을 선보이며 5G 디스플레이의 트렌드를 제시했다.

우선 OLED의 자발광 픽셀 구동 기술을 기반으로 Super HDR(High Dynamic Range: 다양한 밝기 표현으로 명암비를 높이는 기술)을 구현해 무한대에 가까운 명암비를 완성했다.

또한 OLED 소재 스스로가 색을 구현하는 특성을 바탕으로 DCI-P3 100%의 뛰어난 색재현성을 달성했으며 LCD 대비 64배 빠른 응답속도 기술도 공개했다.

□ 5G 시대 시청 환경을 고려한 삼성 OLED의 진화

삼성디스플레이는 이 밖에 모바일 초고해상도 시대의 대화면 수요에 맞춰 플렉시블 OLED 기반의 다양한 폼 팩터(Form Factor)를 선보였다.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폴더블폰을 통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크기의 한계에 도전했으며 홀디스플레이와 센서일체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베젤 등의 불필요한 공간을 없애서 몰입감 높은 완벽한 풀스크린을 완성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또한 스마트폰 사용 시간 증가를 고려해 장시간 시청에도 눈이 편안한 기술을 공개했다.

눈 건강에 유해한 블루라이트를 LCD 대비 60% 감소시킨 OLED 기술은 독일 기술 인증기관인 TUV의 'Eye Comfort'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전시장에는 8K TV시장을 정조준 한 82" 초대형 8K LCD와 게이밍 환경에 최적화된 27인치, 34인치, 49인치의 커브드 모니터 등이 전시되어 임장감 높은 대형 디스플레이의 미래를 제시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삼성디스플레이 OLED 기술은 5G 시대의 사용 환경에 가장 적합하도록 진화하고 있다"라며 " 초고화질 영상 구현에 최적화된 OLED를 통해 디스플레이 트렌드를 계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