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빌리아의이발사’ 거 너무 힘들다라고 대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기사입력 : 2019-08-26 16:58:08
center
MBC에브리원세빌리아의이발사방송캡처
[빅데이터뉴스 진성환 기자] 22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는 멤버들의 미용 봉사하는 모습과 영업 5일차를 맞은 이발소, 미용실의 바쁜 하루를 공개한다.

에릭의 이발 실력은 미용 봉사 때 빛을 발했다.

장인 이발사에 앞서 1차 이발을 에릭이 진행하기로 했다.

대해 김광규가 “미용실에서 일하는 거 너무 힘들다”라고 대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민정의 제안을 수락하며 청일점이자 막내로 열심히 일하자 이민정은 감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발소 팀 분위기 메이커였던 김광규가 미용실 직원으로 합류했다.

김광규는 스스로를 막내라 칭하며 미용 가운 손 빨래, 바닥 청소에 파리를 잡기까지 했고 손님과 노래 듀엣을 부르는 등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고.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