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다큐마이웨이’ 것인지 물어봤다며 딸이 아빠를 따라갔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기사입력 : 2019-08-26 16:44:07
center
TV조선
[빅데이터뉴스 진성환 기자] 21일 성병숙은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현하여 MC 허참과 함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성병숙은 “그 당시 딸에게 바보같이 누구랑 살 것인지 물어봤다”며 “딸이 아빠를 따라갔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성병숙은 “전 남편이 100억 원 규모의 사업 부도를 냈다. 회사하고 나랑은 관계 없지만, 가진 돈은 모두 사라졌다"라고 말했다.

"내가 보증을 선 게 있어 그건 갚아야 했다. 5,000만 원인 줄 알고 사인했는데, 알고보니 2억 원이었다. 지금 돈으로 따지면 10억 원 정도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