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도시 이미지 개선 '노후간판 교체사업' 실시

기사입력 : 2019-03-07 10:23:22
[빅데이터뉴스 이병학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도시 이미지 개선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추진해온 노후간판 교체사업이 올해 마무리된다고 7일 밝혔다.

올해는 지역과 점포 특성을 살린 간판 설치로 도시 미관을 개선하고 간판의 광고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일정 구역의 60% 이상 간판을 교체하는 집중교체지역을 우선해 지원한다. 또한 공공건축가와 연계해 집중교체지역과 개별 신청 건에 대해 디자인 컨설팅도 무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노후간판 교체 대상은 업종·업체와 상호 변경이 없는 벽면이용간판(LED입체형, 가로·세로 글자 크기 60㎝ 이내)과 돌출간판(LED판류형, 가로 80㎝, 세로 1m 이내)이다.

교체를 희망하는 광고주는 4월 19일까지 신청서류를 작성해 소재지 구·군 광고물 담당 부서에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접수된 신청 건에 대해 오는 5월 부산시옥외광고심의회를 개최해 지원 수량을 확정하고 구·군에서 대상 업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시는 건축물의 정면 및 벽체 정비 등 추가비용 발생 부분을 자비로 부담할 경우 우선 교체 대상 업소로 선정할 방침이다.

또한 간판 교체 시 해당 업소에 사용 중인 모든 불법 간판을 철거해야 하며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교체 비용이 지원되지 않는 점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올해는 도시미관 개선 효과가 높은 특정 테마 거리 주변을 연계해 지역과 점포의 특성을 살린 간판으로 교체를 추진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의 마무리에 최선을 다해서 부산의 미관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병학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