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코리아, 인센티브 기반 모빌리티 플랫폼 '엠블(MVL)' 상장

기사입력 : 2018-12-12 13:37:29
center
후오비 코리아 MVL 상장
[빅데이터뉴스 최민영 기자]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는 인센티브 기반 모빌리티 생태계를 추구하는 코인인 ‘엠블(MVL)’을 상장한다고 12일 밝혔다.

엠블은 파편화된 자동차 및 교통 서비스를 통합하는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택시, 카셰어링, 라이드 헤일링, 렌터카 등을 다양한 서비스 영역을 하나로 연결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

엠블은 기존 모빌리티 산업 전반에 대한 신뢰 부족과 서비스 간 단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다. 모든 참여자가 자동차 데이터를 기록 및 생산하고, 데이터 독점을 막기 위해 참여자의 데이터 소유권을 보호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한다. 또한 개인 운전자, 운수 서비스 제공자, 차량 정비사 등 주요 참여자에게는 공정한 리워드가 제공된다.

이 밖에도 자동차 렌트, 자동차 수리, 중고차 거래, 보험 등 기존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은 엠블 코인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으며, 인센티브도 얻을 수 있는 선순환 생태계를 제공할 예정이다.

후오비 코리아는 엠블 상장을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동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세경 후오비 코리아 커뮤니케이션실 실장은 “드라이버, 승객, 서비스가 신뢰로 연결되는 엠블 코인은 블록체인의 특징인 투명성과 인센티브 구조를 채택한 모빌리티 플랫폼”이라며 “글로벌로 서비스를 확장하고 있는 만큼 엠블의 후오비 코리아 상장은 좋은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후오비 코리아는 침체된 투자 심리를 되살리기 위한 일환으로 원화(KRW) 마켓 오픈을 예정하면서 수수료 무료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11월 26일부터 12월 31일까지 본인 인증(레벨2)한 이용자는 인증 완료 시점에 따라 페어(USDT/BTC/ETH/HT) 및 원화 마켓의 무료 거래 수수료 혜택을 2019년 2~6월 말까지 차등 적용 받는다. 원화(KRW) 마켓의 오픈 시점은 이달 3주 차 전후를 기점으로 공지될 예정이며, 페어 마켓의 수수료 무료 이벤트는 원화 마켓 상장 전까지 진행된다.

최민영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