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장만으로도 존재감 업...‘복수가 돌아왔다’ 박경혜, 원칙주의자 윤리교사 변신

기사입력 : 2018-12-11 09:59:55
center
[빅데이터뉴스 이병학 기자]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원칙주의자 윤리교사로 변신한 배우 박경혜가 등장만으로도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한 후 인생이 꼬인 강복수(유승호 분)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커녕 또다시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감성 로맨스다.

박경혜는 극중 차가워 보이는 외모에 무채색 옷만 입고 다니는 윤리교사 장지현을 연기한다. 극중 장지현은 엘리트 코스를 밟아 교사가 됐지만, 정작 가르치는 데는 소질이 없어 스트레스를 받는 인물이다. 팩트폭력배 수정(조보아 분)과 반대되는 성격의 소유자 지현은 극이 진행될수록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다른 교사들과 함께 교무실에서 수다를 떨며 첫 등장한 지현은 새침한 표정과 도도한 말투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짧은 등장이었지만 캐릭터 강한 모습으로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2011년 영화 ‘애드벌룬’으로 데뷔한 박경혜는 드라마 ‘도깨비’ ‘조작’ ‘저글러스’ ‘흉부외과’ 영화 ‘1987’ ‘꿈의 제인’ ‘마약왕’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매 작품마다 변신을 시도하며 자신만의 색으로 캐릭터를 소화해 왔던 박경혜는 ‘복수가 돌아왔다’ 뿐 아니라 tvN 드라마 ‘진심이 닿다’ 출연까지 확정하면서 2019년에도 이어질 열일행보를 예고했다.

한편 ‘복수가 돌아왔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