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답방’ 선호방문지, 한라산 25.7% 1위.. 광화문-국회 순

기사입력 : 2018-11-15 10:44:58
center
자료=리얼미터
[빅데이터뉴스 이진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답방 시 가장 의미 있는 방문지로 한라산이 1위로 꼽혔고 2위는 탄핵정국 당시 촛불집회의 장이었던 광화문광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4일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 시기가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김 위원장의 답방 시 가장 의미 있는 방문지를 조사한 결과, 한라산이 25.7%로 2위권과 오차범위 밖의 격차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광화문 광장(15.2%)과 국회의사당(14.7%)이 2위권으로 나타났고, 반도체 등 첨단 산업단지(9.6%) 역시 10% 선에 근접한 선호도로 김 위원장의 가장 의미 있는 방문지 상위권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123층 롯데월드 타워(5.6%), 김대중 컨벤션센터(4.5%), 해운대(4.3%), 불국사·석굴암(3.9%), 고척 돔구장(2.3%) 순으로 집계됐다. ‘기타’는 5.0%, ‘모름/무응답’은 9.2%. 세부적으로는 대부분의 지역과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한라산이 1위로 꼽혔고, 서울과 20대에서는 광화문 광장이 1위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1위 한라산 31.7%, 2위 국회 25.7%)과 광주·전라(1위 한라산 29.8%, 2위 국회 14.0%), 경기·인천(1위 한라산 27.7%, 2위 광화문 17.1%), 대전·세종·충청(1위 한라산 25.0%, 2위 국회 12.7%), 부산·울산·경남(1위 한라산 17.8%, 2위 국회 13.3%)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한라산이 1위였고, 서울(1위 광화문 24.3%, 2위 한라산 20.4%)에서는 광화문 광장이 1위로 꼽혔다.

연령별로는 40대(1위 한라산 36.8%, 2위 국회 13.5%)와 30대(1위 한라산 36.2%, 2위 국회 19.3%), 50대(1위 한라산 23.6%, 2위 첨단산업 13.5%), 60대 이상(1위 한라산 18.9%, 2위 국회 13.9%) 등 20대를 제외 한 모든 연령층에서 한라산이 1위로 나타났다. 20대(1위 광화문 28.9%, 2위 국회 15.9%)에서는 광화문 광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가장 의미 있는 방문지 1위로 조사됐다.

이념성향별로 중도층(1위 한라산 35.0%, 2위 광화문 12.9%)과 진보층(1위 한라산 28.5%, 2위 국회 17.9%)에서에서는 한라산이 1위로 꼽힌 반면, 보수층(1위 첨단산업 16.2%, 2위 한라산 14.8%)에서는 반도체 등 첨단 산업단지가 1위로 집계됐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1위 한라산 40.2%, 2위 광화문광장 18.0%)에서 한라산이 40% 선을 넘으며 1위를 기록했고, 정의당(1위 한라산 28.9%, 2위 국회 19.3%)과 바른미래당(1위 한라산 18.3%, 2위 첨단산업 16.9%), 자유한국당(1위 한라산 13.5%, 2위 광화문 11.9%) 지지층에서도 역시 한라산을 방문하는 것이 가장 의미 있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전화걸기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6.8%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이진우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