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15 Mon.

2018 IP창업 데모데이’ 성료… 웰스케어 IP후속지원기업 선정

최종 선정된 6개사, 해외출원 및 브랜드, 디자인 개발 비용 등 후속 지원 예정

기사입력 : 2018-09-19 14:32:33
[빅데이터뉴스 이병학 기자] 특허기술 가치평가 등 IP금융과의 연계를 통해 IP에 특화된 자리를 마련하고자 기획된 ‘2018 IP창업 데모데이’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지난 9월 14일 판교테크노밸리 1층 기가홀에서 열린 ‘2018 IP창업 데모데이’에서 IP창업기업 8개사는 전문 투자자를 대상으로 투자유치를 위한 사업 아이템 및 기업·제품을 소개했다.

center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한 이번 데모데이에서는 기업 당 각각 5분간의 발표시간과 질의응답시간이 주어졌고, 기업들은 각 기업의 사업 아이템 특장점을 소개하며 투자·심사위원과 일반 청중심사단에게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발표 후 진행된 심사를 통해 에스오에스랩, 하울바이오, 웰스케어, 넥서스비, 모어이즈모어, 에스큐그리고 등 6개사가 IP후속지원 대상으로 최종 선정되는 영예를 차지했다. 해당 기업들은 향후 해외출원과 브랜드·디자인 개발 등에 1천만 원 이내의 사업을 지원받게 된다.

최종 IP후속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웰스케어 이성원 대표는 “그간 SBA서울지식재산센터로부터 IP바로지원사업, IP나래지원사업, 해외출원비용지원사업 등 다양한 지원을 받았다”며 “후속지원기업으로 선정돼 영광스럽고 앞으로도 여러 어려움을 견뎌나가고 있는 스타트업에 대한 지속적인 격려와 응원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서울산업진흥원 임학목 기업성장본부장은 “SBA서울지식재산센터가 추천한 웰스케어가 후속지원기업으로 선정돼 기쁘다”며 “SBA는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을 가진 유망 IP창업기업들이 적절한 투자를 받아 성공적인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8 IP창업 데모데이’ 관게자는 “이번 행사는 투자유치의 사각지대에 있는 지역 소재 IP창업 기업의 투자 접근성을 확대시켰으며, 또한 일반인 청중심사단이 참가기업에 가상 투자를 진행해 소비자의 의견에 더욱 귀기울였다”며, “이를 통해 기술 및 제품에 대한 시장반응을 미리 엿볼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병학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