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클라우드 플랫폼 ‘파스-타 3.0’공개

기사입력 : 2017-12-14 14:31:17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14일 ‘파스-타 PUB(platform-user bridge) 데이’ 개최를 통해 특정 인프라에 종속되지 않은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 ‘파스-타(PaaS-TA) 3.0’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파스-타는 과기정통부가 R&D지원으로 NIA주관으로 국내 기업이 개발한 오픈소스 기반 클라우드 플랫폼(PaaS)이다. ‘TA’는 “PaaS에 올라 타” 또는 “PaaSThank you(고마워)” 의미를 가진다.

이날 행사에서는 파스-타 3.0 공개 설명회와 함께 NIA와 파스-타 도입 기관간의 업무협약도 이루어졌다. 소프트웨어(SW) 전문기업 티맥스소프트는 패키지 SW의 클라우드 서비스화 기술과 개발환경 공동개발을, 고려대 안암병원은 파스-타를 활용한 의료 특화 플랫폼 개발을 통해 국내 클라우드 응용생태계 조성에 힘을 모을 예정이다.

파스-타 3.0은 올해부터 착수된 2단계 연구개발의 첫 성과물이다. 클라우드 기반의 응용SW 개발 활용에 최적화된 플랫폼으로 고도화되었을 뿐만 아니라, 실제로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고 있는 파스-타의 실행력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파스-타 3.0은 애플리케이션 구축, 테스트 배포 자동화 지원 등 Dev/Ops 환경을 제공한다. PaaS 모니터링 고도화 및 IaaS 모니터링도 지원한다. 플랫폼 설치 자동화 및 IaaS 지원도 확대한다.

양 기관은 국내 유수 SW기업들과 업무협약을 맺고 공동연구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 파스-타를 공급하고, 각 분야별 특화 플랫폼을 기반으로 해당 분야의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은 파스-타 기반의 정밀의료정보시스템(P-HIS) 개발과 연계하여 의료 부문 특화 플랫폼을 구축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티맥스소프트는 파스-타를 기반으로 다양한 응용SW 개발을 지원하고, 이를 고객에게 직접 서비스할 계획이다.

또한 어니컴(빅데이터 AI), 펜타시큐리티(보안), 알티베이스(DBMS), 아가도스(개발도구), 잼투인(DB캐쉬), 아토리서리치(SDN) 등 클라우드에 필수적인 첨단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과의 공동연구 체계를 구축하고, 파스-타가 최신 기술들을 빠르게 수용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노경원 소프트웨어정책관은“정보자원 활용 방식이 클라우드로 전환되는 가운데 파스-타 3.0은 사물인터넷 등 신기술 연계도 수월하게 돕게 될 것”이라며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전 분야에 클라우드를 접목시키고자 All@Cloud를 표방하고, 공공 민간 모든 분야의 클라우드 도입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NIA 서병조 원장은 “파스-타의 연구개발 주관기관으로서 지속적인 고도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한 기관들과 협업하여 파스-타가 각 분야별 특화 플랫폼으로 작용하여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클라우드 생태계가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장선우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