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1.29 Sun.

삼성전자,이번주 사장단 및 임원 인사 단행…"이재용 '뉴삼성' 비전 구체화"

기사입력 : 2022-12-04 13:08:39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 사진 = 연합뉴스
[빅데이터뉴스 최효경 기자]
삼성전자가 이번주 사장단 인사와 임원 인사, 조직 개편을 순차적으로 단행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취임 후 처음 단행되는 인사인 만큼 '뉴삼성' 비전을 구체화하는 메시지를 담을 것이라는 기대이다.

4일 연합뉴스와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르면 5일 또는 6일 사장단 인사를 하고, 이어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을 순차적으로 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달 중순에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열고 내년 사업계획을 논의할 전망이다.

작년에는 12월 7일 사장단 인사, 9일 임원 인사, 21∼22일 글로벌 전략회의 순으로 실시됐다.

이미 이달 초부터 퇴임 대상 임원에게 개별적으로 재계약 불가 통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재계에서는 '한종희-경계현' 투톱 체제가 구축된 지 1년밖에 되지 않아 작년처럼 큰 틀의 변화를 꾀할 가능성은 작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글로벌 복합 위기로 대부분의 기업이 주요 최고경영자(CEO)를 유임시키고 안정 속 혁신을 꾀하는 데 인사의 방점을 찍은 만큼 삼성전자도 이 같은 기조의 인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사장단 인사는 10월 돌연 사임한 이재승 전 생활가전사업부장(사장)의 후임 등을 골자로 하는 소폭 인사가 예상된다.

대신 부사장급에서 능력 있는 30∼40대 젊은 리더가 대거 발탁될 가능성이 크다.

작년에는 부사장·전무 직급을 통합해 부사장 이하 직급 체계를 부사장·상무 2단계로 단순화하고 30대 상무 4명, 40대 부사장 10명을 포함해 임원 198명을 승진 발령했다.

올해도 직급과 연차와 관계없이 성장 잠재력을 갖춘 인물을 다수 발탁할 것으로 보이지만 임원 숫자가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다.

삼성 내 전문경영인 출신 첫 여성 사장이 나올지도 관전 포인트다. 삼성에서 오너 일가가 아닌 여성 사장이 나온 적은 없으며 최근 5년간 삼성전자 여성 임원 비율도 6%대에 그치고 있다.

삼성 내 첫 여성 사장 후보로 가장 많이 거론되는 이영희 삼성전자 부사장 등의 거취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 부사장은 삼성전자의 두 번째 여성 부사장으로, 2012년 승진해 10년째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룹 컨트롤타워는 이번에도 복원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최효경 빅데이터뉴스 기자 bdchk@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