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1.29 Sun.

한화그룹, 대우조선해양 인수 속도낸다…대우조선지회, 인수단 현장 실사 허용

기사입력 : 2022-11-16 09:52:47
center
한화그룹 대우조선해양 인수 / 연합뉴스
[빅데이터뉴스 최효경 기자]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는 한화그룹이 16일 대우조선 핵심 생산시설인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 현장 실사에 나선다.

한화의 현장 실사는 지난 9월 26일 대우조선과 2조원 규모 유상증자에 참여해 경영권 지분을 인수하는 내용의 조건부 투자합의서(MOU) 체결 후 처음이다.

그동안 한화 실사 반대를 위해 저지 훈련 등을 준비했던 대우조선해양 지회도 한화에 문을 열었다.

대우조선 지회는 이날 "최근 한화 인수단 대표자와 대화를 통해 본계약 참여 보장 등에 대해 확약을 했다"며 "한화와 노사 관계 첫 단추가 잘 끼워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한화의 매수자 현장 실사를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회에 따르면 한화 인수단 총괄인 한화에너지 정인섭 대표 등은 지난 15일 대우조선 지회를 방문해 본계약 시 지회 참여 보장, 고용보장, 노조·협약 승계에 대해 확약했다.

한화 측과 지회 측은 약 90여 분 간 비공개 대화를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회는 "회사 및 지역 발전안 등 나머지 요구안은 본계약 체결 후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하자는 한화 측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회는 한화 본사 앞 상경 투쟁 등을 통해 '지회 참여 보장 없는 매각은 실패한다'는 입장을 지속해서 전달하며 실사 저지 훈련 등을 준비해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10월 31일 3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현재 대우조선 인수를 위한 실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최대 6주간 실사 과정을 거친 후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었다.

한화측은 "공정거래위원회 등 정부 결합 심사를 거쳐 내년 상반기 내에 인수를 마무리 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효경 빅데이터뉴스 기자 bdchk@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