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26 Tue.

롯데홈쇼핑, 외부 전문가 참여 ESG위원회 출범

기사입력 : 2021-08-30 09:27:31
center
이미지 제공 = 롯데홈쇼핑
[빅데이터뉴스 심준보 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이달 30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본사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선포식을 갖고, ‘ESG위원회’(위원장 강철규 전.공정거래위원장) 설립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 강철규 ESG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롯데홈쇼핑은 이 자리에서 환경경영 체계 구축, 사회적 책임 이행, ESG 경영 체계 확립을 골자로 한 ESG 경영을 선포했다.

또한 ESG활동 전반에 대한 자문과 정기적인 이행 점검을 담당할 ‘ESG위원회’도 발족했다.

전문성과 독립성 확보를 위해 외부 전문가 9인으로 구성했으며, 향후 각 분야별 전문성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각 영역별 세부적인 실행 계획도 발표했다. 환경 분야에서는 ‘업사이클링 기업과의 협업’, ‘환경경영시스템 국제 표준 인증’ 등 환경경영 체계를 구축한다.

사회 분야에서는 '소비자 보호', '협력사 동반성장', '지역사회 연계 사회공헌 활동 확대' 등 적극적인 사회적 책임을 이행할 것을 약속했다.

지배구조 분야에서는 투명하고 윤리적인 ESG경영체계를 확립하여 진정성 있고, 신뢰 받는 지속가능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향후 환경, 사회공헌, 경영투명성 등 분야별로 이행해 오던 활동들을 ESG경영 선포를 통해 더욱 체계화하고, 각 영역별 추진 로드맵을 구축해 ESG위원회와 함께 매월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롯데홈쇼핑은 보여주기식 선언에 그치지 않고, 진정성과 추진력을 가지고 ESG 경영을 본격적으로 실행해 나갈 예정”이라며 “친환경 경영, 사회적 책임 이행, 투명하고 건전한 경영활동 등 ESG DNA 내재화를 통해 미래사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모든 이해관계자로부터 더욱 신뢰 받는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지난달 ESG 관련 실무를 담당할 사내 전담팀을 구성했다.

앞서 지난 2019년부터 포장 밎 배송 과정 전반에 걸쳐 바이오매스 폴리백, 종이 테이프, 종이 완충재 등 친환경 부자재를 도입하는 한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025년까지 총 50만그루의 나무를 심는 도심 숲 조성 사업에 나서는 등 환경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업계 최고 수준의 중소기업 자금 지원부터 비대면 입점 상담, 해외진출, 인력난 해소 지원까지 선도적인 상생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심준보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